‘수중 오염물질 자동분석’ 기술, 세계무대서 인정
‘수중 오염물질 자동분석’ 기술, 세계무대서 인정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0.30 09: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환경과학원 ‘자동분석 기술’...미국·스위스서 ‘국제특허 등록증’ 획득
신속한 수질측정 및 대응 위한 국산기술 해외 활용 기대
수중 유기오염물질 실시간 자동분석장치 시제품 설치 모습. (사진 환경부 제공)
수중 유기오염물질 실시간 자동분석장치 시제품 설치 모습. (사진 환경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흐르는 물속에 들어 있는 미량의 유기오염물질을 실시간으로 자동분석하는 기술이 미국과 스위스 특허기관으로부터 지난 23일(현지시각) 국제특허 등록증을 획득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기술은 국립환경과학원에서 개발됐고 2015년 3월 국내특허를 취득한 기술이다. 이번 국제특허 획득은 측정분석기술 분야 강국인 미국과 스위스로부터 한국 연구기관 기술이 진보성을 인정받았다는 데 의의를 가진다.

또한 국내에 이은 국제특허 등록을 계기로 국내외 측정장비 업체로 기술이전을 통한 실용화가 가능해졌다. 앞으로 이 기술이 채택된 미량오염물질 실시간 자동 관측(모니터링) 장비 개발과 현장적용이 보다 활발하게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이 기술은 2017년 12월부터 낙동강 수계 정수장에서 시제품이 현장 적용 중이다. 
 
이 기술은 경제성과 실용성 측면에 중점을 두며 시제품을 이용한 실험실 및 현장적용 결과 측정 감도, 정확도, 정밀도 및 신속성 등이 우수해 현장 활용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안전한 물환경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이라는 국정과제에도 부합한다.

이수형 국립환경과학원 상하수도연구과장은 “국가 연구개발 성과를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것에 그치지 않고 실제 현장에 적용할 것”이라며 “국민 생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관련 연구개발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