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22년부터 전 지역 와이파이 무료 지원
서울시, 2022년부터 전 지역 와이파이 무료 지원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10.07 13: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 와이파이 100% 지원 'S-Net' 계획
보편적 통신 복지, 통신 기본권 기반 마련
서울시가 스마트시티 인프라를 구축해 보편적 통신복지와 통신기본권을 보장하는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 추진계획’을 7일 발표했다. (사진 서울시 제공) 2019.10.7/그린포스트코리아
서울시가 스마트시티 인프라를 구축, 보편적 통신복지와 통신기본권을 보장하는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 추진계획’을 7일 발표했다. (사진 서울시 제공) 2019.10.7/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서울 전역의 거리, 공원 등 곳곳에서 언제든지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스마트시티 인프라를 구축해 보편적 통신복지와 통신기본권을 보장하는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 추진계획’을 7일 발표했다. 

서울시는 2022년부터 서울 전역에서 공공 와이파이를 무료로 제공하는 ‘데이터 프리(data free) 도시’를 추진한다.

공공 와이파이 면적을 현재 31%에서 100%로 전면 확대해 모든 사람과 사물을 네트워크에 연결하는 ‘초연결(Hyper-connected) 도시’ 계획이다.

서울시가 구축하는 S-Net 와이파이 망은 총 길이가 4237km로 기존 자가통신망(2883km)을 통합‧연계하는 1단계 사업과 서울 전역의 생활권에 모세혈관처럼 연결하는 신규 통신망(1354km)의 2단계 사업으로 추진된다.

아울러 공공 사물인터넷(IoT) 망도 서울 전역으로 넓혀 IoT 센서를 활용한 공유주차, 스마트가로등, 실종방지 등 시민 체감형 서비스도 제공한다. 

서울시는 본 사업에 2020~2022년 3년간 총 1027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시민 1인당 월 5만2000원, 연간 최대 63만원의 편익을 제공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서울시 전체로는 연간 3조8776억원의 편익이 발생하며, 서울을 방문하는 연간 1200만 명의 관광객들에게도 여행 편의와 만족도를 높이는 효과가 기대된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S-Net은 스마트 인프라를 적극적으로 구축하고 시민의 통신기본권을 누구나 보장받아야 할 권리로 선언하는 것”이라며 “세계 최초로 도시 전역에 스마트 인프라를 모세혈관처럼 촘촘하게 구축해 서울을 초연결 스마트 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서울시가 스마트시티 인프라를 구축해 보편적 통신복지와 통신기본권을 보장하는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 추진계획’을 7일 발표했다. (사진 서울시 제공) 2019.10.7/그린포스트코리아
서울시가 스마트시티 인프라를 구축해 보편적 통신복지와 통신기본권을 보장하는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 추진계획’을 7일 발표했다. (사진 서울시 제공) 2019.10.7/그린포스트코리아

 

silentrock91@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