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U+MVNO 파트너스' 추진...알뜰폰 사업 확대
LG유플러스, ‘U+MVNO 파트너스' 추진...알뜰폰 사업 확대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9.24 14: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말기 확보, 마케팅 어려운 중소 사업자 지원
김시영 LG유플러스 MVNO/해외서비스 담당이 기자설명회에서 'U+MVNO 파트너스' 사업을 소개하고 있다.(이재형 기자) 2019.9.24/그린포스트코리아
김시영 LG유플러스 MVNO/해외서비스 담당이 기자설명회에서 'U+MVNO 파트너스' 사업을 소개하고 있다.(이재형 기자) 2019.9.24/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LG유플러스가 중소 알뜰폰 활성화를 위해 자사와 MVNO 사업자의 사업 접점을 넓히는 ‘U+MVNO 파트너스’ 사업을 추진한다. 기존 알뜰폰 사업자들이 사업 중 단말기 물량 확보나 고객 유치에 어려움을 겪던 부분을 LG유플러스가 돕는 내용이다.

LG유플러스는 24일 기자간담회에서 중소 알뜰폰 사업자의 사업 성장과 경쟁력 제고를 위한 공동 브랜드·파트너십 프로그램 ‘U+MVNO 파트너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현재 LG유플러스의 이동통신망을 임대해 알뜰폰 서비스를 제공하는 12개 MVNO(Mobile Virtual Network Operator, 가상 이동통신망 사업자) 사업자가 사업대상이다.

U+MVNO 파트너스 가입 사업자 목록.(LG유플러스 제공) 2019.9.24/그린포스트코리아
U+MVNO 파트너스 가입 사업자 목록.(LG유플러스 제공) 2019.9.24/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준 LG유플러스 신채널영업그룹장 “올해 5G가 출시된 상황이 MVNO나 중소사업자에게 또 다른 기회이자 위기의 상황이 될 수 있다”면서 “MVNO 통신사업자도 국민 통신생활에 중요한 창구인데 그동안 소외돼왔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중소 MVNO 사업자에게 상생협력의 기회를 제공하고, 궁극적으로 국민 통신 생활에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U+MVNO 파트너스를 통해 MVNO 사업자들에게 △영업활동 △인프라 △공동 마케팅을 지원한다.

MVNO 사업자들은 보통 협상력이 부족해 삼성전자, LG전자 등의 단말기 물량을 확보하기 어려웠다. 이에 LG유플러스가 단말기 제조사나 중고폰 유통업체들과 직접 협상해 신규‧중소 스마트폰 수급을 돕는다. 

고객 접근성을 높인 요금제를 출시해 MVNO 사업자의 고객 확보를 돕는다. 프리미엄 정액형 선불요금제와 알뜰폰 5G 요금제를 출시한다.

영업면에서는 MVNO 사업자들이 핵심 장비인 유심카드를 구하기 쉽도록 판매처를 넓힌다. 기존에 GS25와 이마트24에 설치한 유심카드 전용 판매대를 오는 10월까지 LG유플러스 전국 2200여개 직영점 및 대리점에도 마련한다. 즉시 개통을 돕는 알뜰폰 유심카드 배송 서비스도 검토하고 있다. 

서울·수도권 일부 매장에만 투입됐던 알뜰폰 선불 유심카드 판매 전담 직원도 내년 1월까지 전국 매장으로 확대 배치한다. U+MVNO 파트너스 전용 유심도 참여사에 제공해 사업자들이 개별 구매해오던 유심 수급 비용 부담을 경감시킨다.

LG유플러스는 MVNO 사업자들이 보통 오프라인 매장이 없는 점을 감안해 ‘셀프 개통 서비스’를 내년 2월 론칭한다. U+MVNO 파트너스 참여사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고객이 직접 신규가입, 기기변경, 번호이동을 신청할 수 있다.

김시영 LG유플러스 MVNO/해외서비스 담당은 “MVNO 사업자들이 가상 힘들어하는 게 브랜드 인지도가 떨어져서 고객들이 이용하지 않는 것”이라며 “U+MVNO 파트너스의 전용 홈페이지를 통해 가입자들의 접근을 돕겠다”라고 말했다.

동일명의 개통, 가입 후 서비스 미사용 휴대폰 등 비정상 가입자를 모니터링하는 이상관리 확인 시스템도 MVNO 사업자들에게 제공한다.

알뜰폰 멤버십도 대폭 개편한다. U+MVNO 파트너스에서 MVNO사업자에게 다양한 멤버십 제휴처를 제공한다.

고객 홍보, 마케팅도 지원한다. U+MVNO 파트너스 전용 홈페이지를 오픈하고, 참여사 가입 고객 대상 각종 이벤트 행사 등 공동 판촉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LG유플러스 홈페이지와 참여사들의 홈페이지를 연동하는 식이다.

박준동 LG유플러스 신채널영업그룹장은 “U+MVNO 파트너스는 알뜰폰과 상생, 시장 활성화를 위해 오랜 기간 준비한 토탈 솔루션“이라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지원책 마련을 통해 MVNO 사업자들이 향후 이동통신사에 준하는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중소 알뜰폰의 지속적인 사업 성장과 경쟁력 제고를 위한 공동 브랜드·파트너십 프로그램 ‘U+MVNO 파트너스’를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LG유플러스 모델이 U+MVNO 파트너스 프로그램을 소개하는 모습.(LG유플러스 제공) 2019.9.24/그린포스트코리아
LG유플러스는 중소 알뜰폰의 지속적인 사업 성장과 경쟁력 제고를 위한 공동 브랜드·파트너십 프로그램 ‘U+MVNO 파트너스’를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LG유플러스 모델이 U+MVNO 파트너스 프로그램을 소개하는 모습.(LG유플러스 제공) 2019.9.24/그린포스트코리아

 

silentrock91@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