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드, 영드에 질렸다면...U+tv, 프랑스 드라마 무료 서비스
미드, 영드에 질렸다면...U+tv, 프랑스 드라마 무료 서비스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9.22 13: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장르 6개 작품 VOD 제공
현준용 LG유플러스 스마트홈부문장(사진 오른쪽)과 장 크리스토프 플러리 주한 프랑스문화원장이 프랑스 범죄드라마 '범죄의 기술'을 감상하고 있다.
현준용 LG유플러스 스마트홈부문장(사진 오른쪽)과 장 크리스토프 플러리 주한 프랑스문화원장이 프랑스 범죄드라마 '범죄의 기술'을 감상하고 있다.(LG유플러스 제공) 2019.9.22/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LG유플러스가 ‘U+tv’에서 인기 프랑스 드라마 6편을 독점 공개한다고 22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주한 프랑스문화원, 프랑스어 방영 글로벌 TV 방송사 TV5MONDE(떼베생몽드)와 제휴해 10월 20일까지 프랑스 드라마 6개 작품의 총 49회 에피소드를 VOD로 제공한다. 

작품은 범죄스릴러 ‘범죄의 기술’, 스파이 첩보물 ‘더 뷰로’, SF액션드라마 ‘포 라이프’, 코미디 ‘어른아이’, ‘룰루, 프렌치 걸!’, ‘엄마가 틀렸어’로, 모두 국내 방영된 적 없는 프랑스 인기 드라마다. 

프랑스 드라마 페스티벌은 U+tv 메인 화면 ‘영화/해외드라마’ 접속 후 ‘U+tv 프리미어’에서 찾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U+모바일tv’에서도 시청 가능하다.

LG유플러스는 U+tv 10주년을 기념해 특별기획 ‘U+tv 프리미어’를 진행하고 있다. 프랑스 드라마 페스티벌도 그 일환으로, 지난 ‘서울드라마어워즈 2019’에 이은 두 번째 시리즈다. 향후 세 번째 시리즈로는 2019 EBS국제다큐영화제 콘텐츠를 10월 중 제공할 계획이다.

현준용 LG유플러스 스마트홈부문장은 “그간 U+tv에서 진행한 HBO 미드 단독 제공, 세계 명품 다큐/공연 콘텐츠 수급 등 다채롭고 수준 높은 콘텐츠 저변 확대 노력 연장선으로 ‘U+tv 프리미어’를 진행한다”면서 “앞으로 고객이 독창성, 예술성에 재미까지 잡은 뛰어난 콘텐츠를 접할 수 있도록 국내외 다양한 사업자와 제휴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ilentrock91@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