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산-도라산 고속도로..."4대강과 다를 바 없다"
문산-도라산 고속도로..."4대강과 다를 바 없다"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09.19 16: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단체, 접경지역 주민 등, 청와대 앞에서 반대 기자회견
()
환경단체와 접경지역 주민들은 19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문산-도라산 고속도로 계획 전면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주선 기자)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환경운동연합과 파주어촌계 어민, 파주·철원 등 접경지역 주민들은 19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비무장지대(DMZ) 남방한계선을 따라 건설되는 ‘문산-도라산 고속도로’ 계획과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고속도로가 건설되는 DMZ 접경지역은 한국전쟁 이후 약 70년 동안 사람의 출입이 극히 제한돼 자연생태의 보고로 주목받고 있다.  

환경운동연합은 “정부는 남북협력사업이라며 예비타당성조사도 생략했다”고 주장하면서 “과거 MB정부의 4대강 사업과 다를 바 없다”고 말했다.

또 “도로 예정구간은 지뢰가 널려있기 때문에 환경영향평가를 위한 조사의 완결이란 애초부터 불가능하다"면서 “거짓으로 환경영향평가만 통과하면 불도저로 지뢰를 밀어붙이고 공사를 진행하려는 심산"이라고 주장했다.

()
한국문화유산정책연구소 황평우 소장이 문산-도라산 고속도로 계획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이주선 기자)

한국문화유산정책연구소 황평우 소장은 “고속도로 예정 부지인 파주·연천·임진강·한탄강 하구 일대는 선사시대, 삼국시대 등의 문화재가 매우 많아 건설에 앞서 문화재 조사가 필수적"이라고 지적했다.

이경구 파주어촌계장은 “교각 하나만 생겨도 유속이 느려지고 퇴적량이 늘어나 황복과 장어 치어가 올라오는 데 심각한 영향을 끼친다”면서 “평화라는 명목 아래 어민과 물고기를 쫓아내는 것은 대단히 잔인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
정부는 2024년까지 4천여억 원을 투입해 문산-도라산 고속도로를 완공하겠다고 밝혔다. (이주선 기자)

정부의 문산-도라산 고속도로 사업은 남북 경협 활성화와 통일시대에 대비하기 위해 남북이 공동 추진하는 ‘문산-개성 고속도로’ 계획의 일환으로, 총 4천여억 원을 투입, 2024년까지 파주 문산읍에서 장단면 도라산역을 잇는 12km 구간의 왕복 4차로로 조성될 예정이다.

한국도로공사는 문산-도라산 고속도로 전략환경영향평가 초안을 작성하고 주민공람과 주민의견 수렴절차를 마쳤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leesun@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