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뿔난' 주민들, 청와대 앞에서 "풍력발전 활성화 철회" 성명
'뿔난' 주민들, 청와대 앞에서 "풍력발전 활성화 철회" 성명
  • 안선용 기자
  • 승인 2019.09.06 16: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주민대책위원회, "풍력발전 활성화는 정책목표에 매몰된 청와대 입김 때문"
"환경파괴, 주민피해는 커지고 사기업 이익만 극대화" 주장
‘무분별한 풍력저지 범주민대책위원회’ 소속 50명은 6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와 여의도 국회에서 집회를 갖고, ‘육상풍력 발전 활성화 방안’의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사진은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진행한 집회 모습. (안선용 기자) 2019.9.6./그린포스트코리아
‘무분별한 풍력저지 범주민대책위원회’ 소속 50명은 6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와 여의도 국회에서 집회를 갖고, ‘육상풍력 발전 활성화 방안’의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사진은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진행한 집회 모습. (안선용 기자) 2019.9.6./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안선용 기자] 환경과 주민의 삶을 배려하지 않는 풍력발전 추진에 뿔난 주민들이 청와대와 국회에서 규탄의 목소리를 높였다. ‘무분별한 풍력저지 범주민대책위원회’ 소속 50명은 6일 청와대 앞 분수광장과 여의도 국회에서 집회를 갖고, ‘육상풍력 발전 활성화 방안’의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대책위는 “이번 활성화 방안은 육상풍력의 환경성과 주민수용성을 높이기 위해 그간 논의된 여러 결정을 뒤집었다"면서 "풍력사업을 포함한 재생에너지 사업이 사기업의 이익을 극대화하는 방식으로 추진되면서 친환경에너지 사업은 오히려 환경을 파괴하고, 주민에게 큰 피해를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재생에너지 목표수치 달성이라는 정책적 과업에 매몰된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의 입김 때문이며, 환경과 주민들에게 폭력적 과정으로 진행되는 재생에너지는 핵발전소나 석탄발전소의 문제를 반복하는 것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무분별한 풍력저지 범주민대책위원회’ 소속 50명은 6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와 여의도 국회에서 집회를 갖고, ‘육상풍력 발전 활성화 방안’의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국회 앞에서 진행한 집회 사진. (안선용 기자)
‘무분별한 풍력저지 범주민대책위원회’ 소속 50명은 6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와 여의도 국회에서 집회를 갖고, ‘육상풍력 발전 활성화 방안’의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국회 앞에서 진행한 집회 사진. (안선용 기자)

대책위는 또 “대부분 대기업인 풍력회사의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무분별하게 폭력적인 방식으로 추진되는 사업에 국민들은 강한 거부감과 불신감을 갖고 있다"면서 “육상풍력 발전 활성화 방안을 철회하고, 현재 갈등이 있는 지역의 풍력사업추진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풍력사업제도개선을 위한 사회적 논의를 구성하고, 대기업 이익이 아닌 환경과 주민의 삶을 고려하는 풍력입지기준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대책위는 이같은 내용의 성명서를 청와대와 국회에 각각 전달하고, 풍력발전 활성화 방안이 철회될 때까지 집회 등 반대운동을 지속 전개하기로 결의했다. 

범주민대책위원회는 △남해군 망운산 풍력반대대책위 △안동시 황학산 풍력반대대책위 △양양군 양양지역풍력단지반대투쟁위 △영덕군 남정면 풍력반대대책위 △영양군 영양제2풍력 반대공대위 △인제군 방태산 풍력반대대책위 △청송군 면봉산 풍력반대대책위 △포항시 죽장면 풍력반대대책위 등으로 구성됐다.

 

as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