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댐 호수 생태계 보전 위해 ‘어린물고기’ 방류
충주댐 호수 생태계 보전 위해 ‘어린물고기’ 방류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8.05 13: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주환경청, 수자원공사 충주권지사와 합동 추진
어린물고기 11만6000마리 방류...환경정화활동도
방류행사 후에는 쾌적한 환경조성을 위해 충주댐 호수 주변 쓰레기 수거 등 환경정화활동도 함께 실시한다. (사진 충주시청 제공)
방류행사 후에는 쾌적한 환경조성을 위해 충주댐 호수 주변 쓰레기 수거 등 환경정화활동도 함께 실시한다. (사진 충주시청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은 오는 6일 한국수자원공사 충주권지사와 합동으로 제천시 청풍면 성내리에서 쏘가리 등 어린물고기 11만6000마리를 방류하는 행사를 갖는다고 5일 밝혔다.

방류 어종은 생태계보전과 지역주민 소득증대를 위해 경제적 가치가 높은 쏘가리, 메기, 뱀장어 등 토착어종으로, 국립수산과학연구소의 전염병검사에 합격한 어린물고기이다. 방류행사 후에는 쾌적한 환경조성을 위해 충주댐 호수 주변 쓰레기 수거 등 환경정화활동도 함께 실시한다.

원주지방환경청 관내 한국수자원공사 충주권지사에서는 매년 붕어, 메기, 동자개 등 토착어종과 어민들의 선호어종을 중심으로 어린물고기를 방류해 생물다양성 확보와 지역주민 소득증대를 위해 노력해 왔다.

원주지방환경청에서는 관내 서식지외보전기관, 대규모 개발사업장 등과 함께 한강납줄개, 날개하늘나리 등 멸종위기종 복원사업을 추진하며 생태건강성 회복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조성돈 원주지방환경청 자연환경과장은 “이번 행사가 충주댐 호수구역 생태계 보전과 지역주민 소득증대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생물다양성 증진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