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매립지, 수소에너지 생산거점 된다
수도권매립지, 수소에너지 생산거점 된다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7.23 15: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L공사-연세대-인천TP, 수소융합실증단지 구축 MOU 체결
‘수소융합실증단지 구축 기획사업’ 위한 협약식 체결. (사진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제공)
‘수소융합실증단지 구축 기획사업’ 위한 협약식 체결. (사진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이하 SL공사), 연세대학교, 인천테크노파크(ITP)는 23일 연세대 본관 소회의실에서 ‘수소융합실증단지 구축 기획사업’을 위한 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인천시를 수도권 수소 공급 허브로 발전시키기 위해 수소 생산을 비롯한 수송 및 저장, 활용 등 전 분야에 대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기로 합의했다.

특히 다자간 협약을 통해 SL공사는 수도권매립지를 활용한 실증단지 조성과 운영에 협조하고 연세대는 수소에너지 전 주기 안전관리 시스템 및 표준을 개발, ITP는 수소 관련 소재·부품·장치 산업단지 육성에 힘을 쏟기로 했다. 

박정현 SL공사 연구개발처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다가오는 수소경제사회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며 “앞으로도 친환경에너지 생산과 활용에 최선을 다하고 청정한 매립장 조성으로 지역사회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00년에 설립된 SL공사는 폐기물의 적정처리 및 자원순환체계를 구축하고 주변 지역 주민과 상생 협력하는 친환경 폐기물 자원순환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