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지자체에 적수발생 대응체계 점검 요청
환경부, 지자체에 적수발생 대응체계 점검 요청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6.26 17: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돗물 비상대응체계 점검...신속대처로 피해 확산 방지
정수장·배수지 등 자동계측기기 점검·유지관리에 철저
환경부는 최근 수돗물 적수 발생 경과를 설명하고 지자체에 수계전환 등 공급체계를 바꿀 때 사전대비를 철저히 해 유사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당부했다. (사진 인천광역시상수도사업본부 제공)
환경부는 최근 수돗물 적수 발생 경과를 설명하고 지자체에 수계전환 등 공급체계를 바꿀 때 사전대비를 철저히 해 유사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당부했다. (사진 인천광역시상수도사업본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는 26일 정부세종청사 5동 영상회의실에서 전국 지자체 상수도 관계자들과 수돗물 수질사고 대응체계 점검 긴급 영상회의를 가졌다.

이날 영상회의에는 환경부 기획조정실장‧물통합정책국장‧물이용기획과장을 비롯해 17개 시‧도 상수도사업본부장 및 상수도사업담당국장이 참여했다.

이번 긴급 점검회의는 최근 연이은 수돗물 적수발생과 관련해 각 지자체의 대응체계를 점검하고 수돗물 수질관리를 철저히 하도록 협조를 요청하기 위해 마련됐다.

환경부는 최근 수돗물 적수 발생 경과를 설명하고 지자체에 수계전환 등 공급체계를 바꿀 때 사전대비를 철저히 해 유사 문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수돗물 적수, 녹물 발생시 초동 대처 철저 △급수중단 조치 필요시 사전에 충분한 대민공지 △관망진단 미실시 지역은 신속하게 진단 실시 개량사업 시행대상 지역은 조속히 시행 예산 부족으로 노후관 개량이 곤란한 경우 관 세척 우선 검토 △정수장‧관로 등에 설치된 장비의 정상작동 여부 등 특별점검 △송수관‧배수관 이토밸브, 도면관리 실태 점검 △수계전환, 통수, 준공시 국가건설기준표준시방서 준수 등과 같은 사항에 대해 특별 관리하도록 요청했다.

박광석 환경부 기획조정실장 “적수발생 등 상수도 공급상의 문제는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우선인 만큼 관리에 보다 철저를 기해달라”면서 “사고가 발생한 경우에도 국민들의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초동대응에 만전을 기하고 필요시에는 환경부 등 관계부처에 적극적으로 협조를 요청할 것”을 당부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