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노후상수도관 138㎞ 연내 교체…추경 727억 편성
서울시, 노후상수도관 138㎞ 연내 교체…추경 727억 편성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6.26 14: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등포구 문래동과 유사한 관말지역 전수조사…'식수제한' 권고는 유지
설명
영등포구 문래동 혼탁수 사태와 관련,현장 지휘에 나선 박원순 서울시장(서울시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서울시가 추가경정예산 727억원을 편성, 영등포구 문래동 '탁한 수돗물'(혼탁수) 사태의 원인으로 추정되는 노후 상수도관 전면 교체에 나선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6일 시청에서 설명회를 갖고 이같은 내용을 중심한 상수도관 조기 교체 계획을 발표했다.

서울시는 당초 2022년까지 노후 상수도관 138㎞를 순차적으로 교체할 예정이었으나 긴급 추경예산을 편성, 올해 안에 모두 공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시는 1984년부터 노후 상수도관 교체사업을 벌여 시내 전체 1만3571㎞ 중 98.7%인 1만3396㎞를 녹에 강한 상수도관으로 교체한 상태로 남은 구간 중 재개발지역 등의 37㎞를 제외한 138㎞가 조기 교체 대상이다.

시는 연내 전 구간 공사 시작은 물론 마무리까지 한다는 목표다.

138㎞ 구간 정비에 필요한 예산은 총 1789억원으로 시는 원래 편성했던 예산 1062억원에 추경 예산을 더해 공사에 나서기로 했다.

이번에 문제가 된 문래동 일대 노후 상수도관 1.75㎞ 교체에는 50억원을 투입한다.

시는 계약심사 단축, 도로굴착 심의 단축, 설계인력 보강 등 '패스트트랙'을 적용해 공사를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또 문래동 일대와 유사한 시내 100개 배수지별 관말(상수도관 끄트머리) 지역은 전수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문래동 혼탁수 사태는 관말에 몰렸던 침전물이 알 수 없는 요인으로 교란돼 물을 타고 흐르면서 벌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관말 지역 퇴수 조치를 체계적으로 시행해 침전물을 제거할 방침이다.

아울러 수질 민원이 잦은 지역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수질취약구역'을 찾아낼 예정이다.

이와함께 수질 민원이 빈번한 가구는 정기적으로 수질을 검사하는 등 평상시 수질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현재 내려진 문래동 일대 수돗물 식수 사용 제한 권고 해제 여부는 민관합동 조사단과 더 논의해 결정하기로 한 서울시는 불편을 겪는 주민들에게 수돗물 필터 교체 비용을 지원하고 수도요금을 감면해줄 방침이다.

시내 208개 지점에서 수질 자동 측정기를 운영 중인 가운데 문래동 일대에는 6개를 추가 설치해 내달 8일부터 24시간 수질 감시에 나선다.

박 시장은 "먹는 물 문제는 시민들의 기본적인 생활과 직결된 시민안전에 관한 일인 만큼 정도의 심각성을 떠나 엄중하게 인식해 대응할 것"이라며 "이번 일이 추가 사고 발생 요인을 차단하는 전화위복의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20일 상수도 탁도 기준치를 초과하는 수돗물이 나온 문래동 1000여 세대에 서울시는 수돗물을 식수로 사용하지 말라고 권고하고 아리수 병물을 공급하고 있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