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운동연합 “日 후쿠시마 방류, 우리 정부가 적극 대응해야”
환경운동연합 “日 후쿠시마 방류, 우리 정부가 적극 대응해야”
  • 이한 기자
  • 승인 2020.10.16 16: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산 수산물 전면 수입금지 검토 등 후속 조치 마련해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결정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환경운동연합이 우리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과 후속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사진은 쓰레기가 버려진 해외의 한 바닷가 모습. 독자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로 기사 내용과는 관계없음.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결정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환경운동연합이 우리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과 후속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사진은 쓰레기가 버려진 해외의 한 바닷가 모습. 독자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로 기사 내용과는 관계없음.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결정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환경운동연합이 우리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과 후속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환경운동연합은 16일 입장문을 통해 “일본 정부는 오염수에 남아있는 방사성 물질에 대해 2차 정화 작업을 통해 제거하고 희석해 방출하겠다고 결정했지만, 일본 정부가 시행한다는 2차 정화작업으로 방사성 물질을 얼마나 제거할 수 있는지 연구 결과조차 없다”고 지적했다. 환경운동연합은 “2차 정화 작업의 결과가 확실하지도 않은 상태에서 모든 방사성 물질을 제거할 수 있는 듯 주장하는 것은 눈속임에 지나지 않는다”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현재 860조 베크렐로 추정되는 삼중수소의 경우 기준치 이하로 희석하여 안전하게 방류하겠다고 하지만, 버려지는 방사성 물질의 총량은 변함이 없다. 환경운동연합은 입장문에서 “인류 최악의 해양 오염을 불러올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이들은 또 “후쿠시마 오염수가 실제로 방류되면 바로 영향을 받는 것은 우리나라일 수밖에 없다”면서 “후쿠시마 대학을 비롯한 여러 대학의 연구를 통해 후쿠시마 사고 당시 방출된 오염수가 1년 만에 동해안에 도달했음이 밝혀졌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단순히 방사능 오염수가 우리 동해 바닷물과 섞이는 것으로 끝나지 않으며, 오염수에 포함된 방사성 물질이 생태계와 환경에 축적되어 어떤 결과를 불러올지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시민방사능감시센터와 환경운동연합은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규탄하면서 일본 정부를 향해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결정을 철회하고, 방사능 오염수의 장기 저장을 위한 정책으로 전환하라”고 밝혔다.

우리 정부에 대해서는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저지를 위해 지금보다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일본 정부가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철회하지 않는다면, 후쿠시마를 포함한 8개 현의 수산물 수입 금지 조치를 일본산 수산물의 전면 수입 금지로 확대하는 등의 후속 조치를 마련하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