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NASH 치료 신약’ 개발 박차…파이프라인 확대
LG화학, ‘NASH 치료 신약’ 개발 박차…파이프라인 확대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8.18 09: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 직원들이 신약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LG화학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 직원들이 신약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LG화학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LG화학이 NASH(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의 신약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LG화학은 중국의 ‘트랜스테라 바이오사이언스(TransThera Biosciences)’의 전임상단계 NASH 치료 신약 파이프라인(후보물질명:TT-01025)을 도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NASH는 알코올 섭취와 상관 없이 대사에 문자개 생겨 간에 지방을 축적하거나 염증이 발생하는 만성질환이다. 간 기능 손상이 지속될 경우 간부전이나 간암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트랜스테라 바이오사이언스는 암과 심혈관, 염증 질환 신약개발에 집중하고 있는 중국 난징에 있는 바이오기업이다. 간에서의 염증 진행과 관련성이 높다고 알려진 VAP-1단백질을 타겟으로 한 NASH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LG화학은 NASH 글로벌 개발동향을 파악한 결과, 효능 및 안전성, 임상진입속도 등을 고려할 때 트랜스테라 바이오사이언스의 신약 파이프라익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췄다고 판단했다. LG화학은 올해 안으로 전임상을 마치고 내년 1분기부터 미국에서 임상 1상을 진행할 방침이다.

이번 계약에 따라 LG화학은 중국, 일본을 제외한 미주 및 유럽지역 등 글로벌 독점개발 및 판권을 확보하며 이에 대한 계약금과 개발 및 상업화 성취도에 따른 단계별 마일스톤 등 최대 3억5000만달러(한화 약 4170억원)를 트랜스테라 바이오사이언스에 지급한다.

LG화학의 NASH 치료 신약 파이프라인 도입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해 3월 스웨덴의 ‘스프린트 바이오사이언스(Sprint Bioscience)’와 계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현재 후보물질 발굴단계에서 연구가 중이다.

LG화학이 NASH 질환에 R&D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이유는 높은 신약개발 난이도로 인해 아직 치료제가 없는 미개척시장이기 때문이다. 현재 미국, 유럽 5개국, 일본 등 7개 국가의 NASH 환자 수는 6000만명 이상으로 알려져 있다.

LG화학은 자체개발한 전임상단계의 신약 파이프라인 등을 비롯해 작용기전이 다른 다수의 NASH 신약 파이프라인을 확보해 상호보완적 치료 효과를 낼 수 있는 신약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LG화학 손지웅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NASH 질환은 지방축적, 염증반응, 섬유화 등 복합적인 발병원인을 고려해 다양한 작용기전의 신약 파이프라인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 파이프라인 도입을 통해 NASH 치료 신약개발을 한층 가속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