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코로나19 추경’ 편성...117만여 가구에 최대 50만원 지원
서울시, ‘코로나19 추경’ 편성...117만여 가구에 최대 50만원 지원
  • 송철호 기자
  • 승인 2020.03.19 16: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중은행협력자금 5150억원 포함시 1조3769억원 지원 효과
19일 시의회 제출...3월 추경 2009년 글로벌금융위기 이후 처음
재난사각지대 중위소득 이하 가구...‘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30만~50만원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 뉴스핌)/그린포스트코리아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 뉴스핌)/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서울시가 19일 ‘코로나19 추경’을 긴급 편성 했다. 총 지출 규모는 8619억원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직접 타격을 입은 시민들 고통을 실질적으로 던다는 목표로 지원 시급성‧효과성‧체감도를 중점에 뒀다. 상반기 중 최대한 집행한다는 계획이다. 3월 조기 추경은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대응 이후 처음이다.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은 18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발표한 바와 같이 총 3271억원이 반영됐다. 코로나19 같은 재난에 대비해 적립하고 있는 재난관리기금(구호계정) 1271억원을 활용하고 추경예산(안) 2000억원 편성을 통해 확보한 것.

서울시에 따르면, 중위소득 이하 117만7000가구에 총 30만원~50만원(가구당)을 지역사랑상품권 또는 선불카드로 지급해 효과성을 높이고 골목경제 파급을 확대한다. 3월 30일~5월 8일 신청을 받고 상품권 등은 6월말까지 사용할 수 있다.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소득급감, 해고 등 큰 타격을 입고도 국민기초생활보장제도, 실업급여 등 기존제도의 혜택을 못 받고 있는 재난사각지대를 대상으로 한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라며 “소비 위축으로 매출이 격감된 중소기업‧소상공인을 위해서 3종 세트 지원책을 가동한다”고 설명했다. 
 
서울시가 말하는 ‘3종 세트 지원책’은 △긴급 경영안정자금 3000억원 추가 확보해 총 8000억원 지원 △5인 미만 영세사업체 무급휴직자 고용유지 위한 최대 50만원 고용유지지원금 지급 △확진자 방문으로 휴업한 매장 피해지원 위한 임대료‧인건비 지원이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의 ‘2020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19일 시의회에 제출하고 심의를 요청했다. 시의회 의결 즉시 속도감 있게 집행해 상반기 중 최대한 집행할 계획이다.

박 서울시장은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시민들에 대한 직접 지원, 즉시 지원으로 효과성과 체감도를 높이겠다”며 “특히 재난 긴급생활비는 갑작스러운 경제위기에 처하고도 정부 추경이나 기존 복지혜택을 받지 못했던 재난사각지대를 촘촘히 메우는 실효성 있는 대책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song@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