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물의 날’ 기념식, 코로나19로 ‘정부포상 전수식’ 대체
‘세계 물의 날’ 기념식, 코로나19로 ‘정부포상 전수식’ 대체
  • 송철호 기자
  • 승인 2020.03.19 14: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하수도, 수질, 수량 등 물 관련 유공자 16명 정부포상
올해 ‘세계 물의 날’ 주제, ‘물과 기후변화, 우리의 미래’
2019년 ‘세계 물의 날’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2019년 ‘세계 물의 날’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는 20일 오후 2시부터 정부세종청사 6동 환경부 대회의실(565호)에서 2020년 ‘세계 물의 날’ 기념 ‘물관리 유공자 정부포상 전수식’을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매년 3월 22일은 UN이 정한 ‘세계 물의 날’이다. 한국도 1995년부터 국가 차원에서 기념식을 개최했으나 올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기념식이 ‘정부포상 전수식’으로 대체됐다. 전수식 참석자 전원에 대해서는 사전문진(신체증상, 해외방문이력 등), 발열여부 확인, 소독, 마스크, 행동요령 비치 등 코로나19 대응 방역조치를 병행하게 된다.

환경부에 따르면, 이번 정부포상 수상자는 상하수도, 수질, 수량 등 물 관리 분야에 이바지한 16명이며 훈장(1명), 포장(1명), 대통령표창(6명), 국무총리표창(8명)으로 구성됐다.

훈장(홍조근정) 수상자는 이창희 명지대 환경에너지공학과 교수다. 이 교수는 현재 제18대 한국물환경학회 회장, 국가물관리위원회 위원으로 재직 중이다. 중앙환경정책위원회 및 국가수자원관리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했다. 수질오염총량관리제도 및 수저퇴적물 관리체계 구축 등 물정책 발전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포장(근정포장) 수상자는 주기재 부산대 교수로 물관리 일원화, 4대강 조사·평가 등의 역할을 통해 물환경 보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환경부는 “올해 UN이 정한 세계 물의 날 주제는 물과 기후변화(Water and Climate Change)”라며 “물과 기후변화는 불가분 관계로 전지구적 기후변화는 물순환에 영향을 미치고 물이용 및 수질, 먹는물 안전에도 위협적이기에 지금 행동해야 한다는 취지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이는 기후변화 대응 정책 중심에 물을 우선적으로 고려할 필요가 있고 하수 재이용, 습지보전 및 물절약 등 온실가스를 줄여야 하는 우리 모두의 즉각적인 행동실천을 촉구하고 있다. 

환경부는 “올해 물의 날 국내 주제를 ‘물과 기후변화, 우리의 미래’로 정했는데, 미래세대를 위해 적극적인 기후변화 대응 및 물관리를 통한 미래 물안전을 확보하겠다는 의미”라며 “물의 날 주제와 연계해 홍수·가뭄 등 기후변화에도 안전한 물관리 정책, 온실가스를 줄이는 물절약 방안 등 물의 소중함과 물의 날 의미를 되새기는 다양한 온라인 홍보를 전개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밖에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는 지난달 6일부터 25일까지 ‘2020 세계 물의 날 기념 영상 공모전’을 개최했고 대상(환경부 장관상) 2편, 최우수상 2편 등 총 12편을 선정(선정작은 공식블로그에 공개)한 바 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그간 대한민국 물환경 보전과 관리를 위한 수상자들 수고와 헌신에 감사드린다”며 “기후변화에 대비하고 건강한 물환경 조성을 위해 정책수립과 의미 있는 실행을 통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