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50조원 특단 금융조치…중기·자영업자 자금난 해소"
文 대통령 "50조원 특단 금융조치…중기·자영업자 자금난 해소"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20.03.19 11: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차 비상경제회의 주재…"상황 전개에 따라 필요하다면 규모 더 늘려나갈 것"
"대출 원금 만기 연장, 모든 금융권으로 확대"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에서 제1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에서 제1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뉴시스)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서민경제의 근간이 되는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의 도산 위험을 막고 금융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50조원 규모로 특단의 비상금융조치를 결정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 위기 해소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청와대에서 주재한 제1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으로서 규모와 내용에서 전례 없는 포괄적인 조치"라며 이같이 말했다.

코로나19로 가장 타격이 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자영업자에게 우선 전폭적인 맞춤형 대책을 제공하겠다는 뜻으로 읽혀지는 대목이다.

문 대통령은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충분한 유동성을 공급하도록 정부와 한국은행은 물론 전 금융권이 동참했고 가용 수단을 총망라했다"면서 "상황 전개에 따라 필요하다면 규모도 더 늘려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롱령은 이어 "대출 원금 만기 연장을 모든 금융권으로 확대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대출 상환 부담을 줄이는 조치를 시행한다"며 "전 금융권에서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대출금 이자 납부도 유예한다"고 발표했다.

yangsangsa@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