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미세먼지 자치구 특화사업’ 발굴...“체감형 저감책에 주력”
서울시, ‘미세먼지 자치구 특화사업’ 발굴...“체감형 저감책에 주력”
  • 송철호 기자
  • 승인 2020.02.24 13: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미세먼지 저감 위한 자치구 특화사업’ 내달 4일까지 공모
‘미세먼지 흡착필터 부착 버스’ 등 지난해 자치구별 우수사례 확산
지난해 서울시 18개 자치구가 사업을 신청, 1차 서류심사 및 2차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중랑구, 양천구, 서초구 등 10개 구가 최종 선정됐다. (송철호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지난해 서울시 18개 자치구가 사업을 신청, 1차 서류심사 및 2차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중랑구, 양천구, 서초구 등 10개 구가 최종 선정됐다. (송철호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최근 수년간 미세먼지 고농도 일수가 증가하면서 일상 속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더욱 세심한 정책들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서울시는 지역별 특성에 맞는 생활밀착형 미세먼지 저감책을 발굴‧시행하기 위해 다음달 4일까지 25개 자치구를 대상으로 ‘2020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자치구 특화사업’을 공모한다고 24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자치구 특화사업은 생활 주변 대기오염원에 대한 미세먼지 저감 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지난해 처음 추진된 사업으로, 지역 여건을 반영한 생활밀착형 사업을 통해 시민들 미세먼지 저감 체감도를 높이는데 그 목적이 있다. 

지난해에는 18개 자치구가 사업을 신청, 1차 서류심사 및 2차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중랑구, 양천구, 서초구 등 10개 구가 최종 선정됐다. 선정된 자치구에서는 지역별 여건에 맞춰 버스 승강장 ‘미세먼지 프리존’, 미세먼지 잡는 광촉매 보도블록, 나무심기 자원봉사단과 함께 실시하는 분전함 수직녹화사업 등 일상생활에서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는 다양한 ‘체감형’ 미세먼지 저감책을 추진한 바 있다.

서울시는 지난해 선정된 자치구 특화사업이 지역별 특성을 반영한 미세먼지 저감책으로 시민 체감도가 높았다고 판단, 올해 사업비를 지난해보다 3억 증액한 15억으로 확대 추진키로 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올해는 공모사업 분야를 배출저감 분야, 노출저감 분야, 신기술 분야로 세분화해 접수를 받을 예정이다. 공모사업에 대한 기술적 검토를 강화하기 위해 서울기술연구원(기후환경연구실) 사전검토를 통해 공모사업위원회 심사·평가 내실화를 기할 예정이다.

윤재삼 서울시 대기정책과장은 “지난해 미세먼지 저감 자치구 특화사업의 부족한 점을 보완하고 잘 된 점은 더욱 강화해 지역 맞춤형 미세먼지 저감책을 시행함으로써 시민들 체감도를 높여 나가겠다”며 “앞으로도 일상 속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더욱 세심한 생활밀착형 정책을 시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자치구에서 오는 4월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공모 선정절차를 신속히 진행한다는 계획으로, 이후 11월까지 각 자치구별 사업 추진을 완료하고 12월 사업결과 평가를 통해 내년 사업 확대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song@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