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살균제 ‘자료 제출 거부’…환경산업기술원 현장 조사
가습기살균제 ‘자료 제출 거부’…환경산업기술원 현장 조사
  • 김형수 기자
  • 승인 2020.02.13 17: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4월 ‘가습기살균제 사용자 및 피해자 찾기 예비사업’ 결과보고 기자회견이 열렸다. (뉴스핌 제공) 2020.2.13/그린포스트코리아
지난해 4월 ‘가습기살균제 사용자 및 피해자 찾기 예비사업’ 결과보고 기자회견이 열렸다. (뉴스핌 제공) 2020.2.13/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이하 특조위)가 환경산업기술원 현장 조사에 나섰다. 환경산업기술원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의 피해등급을 판정하는 곳으로, 특조위는 환경산업기술원이 관련 자료 제출을 거부하자 조사에 들어갔다.

특조위 진상규명국은 13일 오후 2시부터 10여명의 조사관으로 조사단을 구성해 서울시 은평구에 위치한 환경산업기술원 조사에 들어갔다. 조사단은 환경산업기술원이 갖고 있는 가습기살균제 피해연구, 피해신고 내용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이날 조사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특조위는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에 따라 업무를 수행함에 있어 출입이 필요하다고 인정된 장소에 들어가서 장소, 시설, 자료, 물건 등에 대한 실지조사를 펼칠 있다. 환경산업기술원은 환경부 산하에 있는 준정부기관이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의 피해 등급 판정, 가습기살균제 피해지원 종합포털 운영, 지원금 지급 등 여러 피해자 지원 업무를 한다.

특조위는 지금까지 가습기살균제 참사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 피해자 지원 및 피해 등급 판정 자료, 구제계정운용위원회 명단, 간병비 지급 자문단 명단, 피해판정 관련 연구용역 연구진 명단 등의 관련 정보를 환경산업기술원에 요구했다. 정부 대응의 적정성을 파악하고 피해구제가 늦어진 원인을 조사하기 위해선 해당 자료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특조위는 환경산업기술원이 개인정보보호를 이유로 자료 제출을 거부하자 실지조사에 나섰다. 특조위는 이날 조사를 통해 확보한 자료를 바탕으로 진상규명 작업을 이어나간다는 계획이다.  

alias@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