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소방재난본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의심환자 이송지원반 확대
서울소방재난본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의심환자 이송지원반 확대
  • 송철호 기자
  • 승인 2020.01.30 16: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병 이송지원추진팀·상황관리팀(2개팀, 4개조) 확대 운영
시민대상 의료상담·의심환자 이송 지원...보호의 등 감염방지 물품 확보
음압구급대. (사진 서울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음압구급대. (사진 서울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정부가 27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을 ‘주의’ 단계에서 ‘경계’ 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28일 본부 3층 전략상황실에서 상황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의심환자 이송지원반(이하 이송지원반)’을 구성, 총력 대응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이송지원추진팀은 2개조(이송지원, 물품지원)로 구성돼 구급대원 안전관리, 상황기록관리, 이송구급차 관리, 소요 물품 구매 및 예산관리 업무를 추진 운영하고 있고 상황관리팀은 2개조(신고접수, 환자관리)로 구성돼 신고접수 및 환자이송 정보관리를 추진 운영하고 있다. 

이송지원반 임무는 의심환자 이송지원 참여 및 음압구급대, 감염병 전담구급대 지원, 시민대상 의료상담·상황관리, 2차 감염방지를 위한 감염물품 확보·구매 등이다. 환자 발생시 관할 보건소 구급차 병원이송이 원칙이지만 119구급차 이송 요청시 음압구급차(2대)와 감염병 전담구급대(24대)를  지원하고 있다.

이밖에 출동 구급대원, 시민들 2차 감염 및 확산방지를 위해 마스크와 보호의 등 감염방지 물품을 구매·보급하고 있다. 

신열우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출동 현장대원 중 감염병 의심환자 접촉 구급대원은 감염병 확진 전까지 감염관찰실(2개소)에서 격리하고 있고 장비와 차량은 감염관리실(43개소)에서 소독을 실시해 2차 감염 및 확산 방지를 하고 있다”며 “이송지원반을 24시간 가동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