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막아라, 은행도 분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막아라, 은행도 분주
  • 이승리 기자
  • 승인 2020.01.29 09: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EB하나은행, 위기대응 단계 '경계'로 높이고 비상대응 나서
영엄점 고객용 손소독제 비치, 창구 직원 마스크 착용 등
서울 여의도에 있는 하나은행
KEB하나은행 여의도지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승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전 업권이 비상인 가운데, 은행 역시 신속한 비상대응 체계 구축에 나섰다.

KEB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은 지난 27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은행 내 '위기대응 단계'를 '경계'로 격상하고 이에 따른 대처 방안을 시행 중이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국가전염병 위기 대응 단계가 '경계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은행의 '비상대책위원회'에서 결정한 것으로, △관심 △주의 △경계 △심각 등 총 4단계의 위기대응 단계 중 3단계에 속한다.  

시행안은 크게 고객과 임직원의 감염 차단으로 나뉜다.

우선 은행 영업점을 찾는 고객 감염 예방을 위해서는 전 영업점에 손님용 손소독제 및 비접촉식 체온계를 비치하고, 감염 예방 수칙을 안내한다.

또, 내방 고객과 만나는 임직원의 감염 예방을 위해서는 전 영업점 임직원에게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하고, 가족을 포함한 직원의 감염 의심 및 확진시 자가격리 등의 비상조치를 시행한다.

고객의 건강과 더불어 다수의 고객과 만나는 임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통로가 되지 않도록 예방하고자 한 것이다.

지성규 행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 확산이 우려되는 현 상황에서 은행의 선제적 대응을 통해 은행 영업점을 찾는 국내·해외 손님의 안전과 지속적인 금융 거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KEB하나은행은 국내뿐만 아니라 중국 하나은행 현지 법인에도 신속한 대응 체계를 유지하기 위해 5단계의 위기대응 단계를 구축, 시행한다.


 


 

 

 

victory01012000@yaho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