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전수조사부터 폐기물 관리까지...정부 대책은?
우한 폐렴 전수조사부터 폐기물 관리까지...정부 대책은?
  • 송철호 기자
  • 승인 2020.01.29 09: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한시 입국 3023명 대상 지자체 인력 투입 전수조사
환경부, 확진환자 및 자가격리자 폐기물도 집중 관리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상자 전수조사부터 폐기물 관리까지 다각도로 방역조치를 취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상자 전수조사부터 폐기물 관리까지 다각도로 방역조치를 취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보건당국이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발생한 중국 우한시에서 국내로 입국한 3023명에 대해 지방자치단체 인력을 대거 투입해 2주 동안 매일 건강상태를 체크한다고 29일 밝혔다.

보건당국은 입국자 건강상태 파악과 함께 증상 발병시 행동수칙을 전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초기 증세 감지를 강화하고 감염병 확산을 최소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먼저 중국 우한시에서 국내로 입국한 3023명 대상으로 28일부터 전수조사를 진행했다. 전수조사는 지방자치단체 인력이 동원됐는데, 서울시에서만 76명 인력을 투입해 입국자 208명을 조사 중이다. 3023명 중 한국인은 1166명, 외국인은 1857명이며 외국인 대부분은 중국인으로 나타났다.

검사는 조사대상자가 위치한 지방자치단체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의 조사관이 매일 전화통화로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연락처는 내국인의 경우 개인정보를 통해 전화번호가 확보돼 있고 외국인의 경우 경찰과 협조를 통해 확보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건강상태만 파악하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 행동을 해야 하는지, 문제가 생겼을 때 어디로 연락해야 하는지 등의 수칙을 안내한다”며 “조기에 진단과 치료, 격리를 받을 수 있도록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30일부터 우한시에서 전세기를 통해 입국하는 국민들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유증상자에 대해서도 검사와 조치가 이뤄진다. 증상이 없더라도 격리가 되기 때문에 모니터링은 향후 2주간 계속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평균 잠복기가 2주인 것을 고려한 조치다.

◇ 환경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폐기물 관리 만전

환경부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확진환자 및 자가격리자 등이 배출할 폐기물 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29일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20일 최초 확진자 확인 후 관련 폐기물 처리업체에 격리 의료폐기물 처리시 안전관리를 철저히 하도록 요청했고 확진환자 병원 및 의료폐기물 운반·처리자와 비상연락을 유지하며 전 과정에 대해 관리·감독 중이다. 또한 그간 확진자가 배출한 폐기물은 28일 내로 전량처리 완료해 폐기물로 인한 감염 가능성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특히 환경부는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폐기물 안전관리 특별대책’을 마련·시행했다. 병원에서 발생한 확진자 폐기물은 발생시 배출장소에서 소독 후 2중 밀폐한 전용용기에 투입되며 당일 처리업체로 보내 즉시 소각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환경부는 “자가격리자에게는 전용봉투, 소독제, 매뉴얼을 지급해 폐기물을 소독한 후 보관토록 하고 보건소와 지자체가 협조해 안전하게 처리한다”며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행정안전부, 지자체 등 유관기관간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성해 지속적으로 신속한 행정지원을 해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