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교민 아산·진천 격리수용…無증상 교민 우선 이송
우한 교민 아산·진천 격리수용…無증상 교민 우선 이송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20.01.29 17: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1인1실 배정
무증상자 2주간 입소·하루2회 건강점검…입소기간 외부출입·면회금지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전세기로 귀국하는 교민들이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의 공무원 교육시설에 나눠 격리 수용된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29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3차 회의를 개최, 중국 우한 귀국 국민 임시생활시설로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2개소를 지정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와함께 중국 당국과의 협의 결과, 우한 교민 가운데 무증상자를 우선 이송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귀국 교민은 공항에서 증상여부 검사 후 증상이 없는 경우 14일 동안 임시생활시설에서 생활하게 된다.

가급적 상호접촉이 이뤄지지 않도록 하고, 개인공간을 벗어날 경우 마스크를 상시 착용하게 할 방침으로 입소기간 동안 외부 출입 및 면회는 금지된다.

또 의료진을 상시 배치, 하루 2회 발열검사와 문진표를 작성해서 건강 상태를 점검하고, 체온이 37.5도 이상이거나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곧바로 격리의료기관으로 이송해 확진 여부를 판정하기로 했다.

선정된 2개 수용시설에는 의료장비와 인력을 배치하는 한편 생활물품도 제공, 귀국 국민들의 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당초 귀국자는 대형시설 한 곳에서 지낼 수 있도록 했지만, 귀국 희망 국민 수가 처음 150여명 수준에서 700여명 이상으로 증가, 1인 1실(별도 화장실 포함) 방역 원칙에 따라 방역통제가 가능한 시설을 2개로 늘렸다는 것이 정부측 설명이다.

yangsangsa@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