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경부암 치료 신기술...방사선으로 종양만 직접 공격
자궁경부암 치료 신기술...방사선으로 종양만 직접 공격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9.25 14: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영경 박사 연구팀 개발...비대칭 종양 제거 탁월
회전 차폐체 방식...체내 특정 부위만 방사선 집중
한국연구재단은 임영경 박사(국립암센터) 연구팀이 자궁경부암 치료 시 좌우 비대칭 형태로 성장한 종양 부위에도 방사선을 집중할 수 있는 근접방사선치료 기술을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사진 한국연구재단 제공) 2019.9.25/그린포스트코리아
새로 개발된 근접방사선치료 기기 사진. 체내 삽입기구의 한쪽 끝 내부에는 길게 홈이 파진 텅스텐 차폐체가 있고, 차폐체는 탄성관을 통해 모터 구동부에 연결되며, 티타늄 재질의 외피가 감싸진 채로 환자의 자궁내에 삽입된다. .(사진 한국연구재단 제공) 2019.9.25/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체내에 삽입돼 종양에만 방사선 치료를 집중할 수 있는 기기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발명됐다.

한국연구재단은 임영경 박사(국립암센터) 연구팀이 자궁경부암 치료 시 좌우 비대칭 형태로 성장한 종양 부위에도 방사선을 집중할 수 있는 근접방사선치료 기술을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근접방사선치료는 소형의 방사선 기구를 인체 내에 넣고 암 덩어리 속이나 주변에 직접 방사선을 쬐는 치료법이다. 우리 몸 밖에서 방사선을 쏘는 체외방사선치료보다 정상 장기에 대한 부작용이 적은 장점이 있다. 

그러나 종양 형태가 비대칭인 경우에는 근접방사선치료로도 정상장기에 피해 없이 종양에만 방사선을 충분히 집중시킬 수 없었다. 종양을 제거할 만큼 방사선을 조사하면 주변 장기가 피폭되고, 주변 장기를 피해가면 종양 일부가 남아 재발하는 문제가 있었다. 삽입기구에 바늘을 부착해 종양부위에 꽂는 방식도 사용했지만 상처가 나 마취 부작용, 출혈, 감염, 조직괴사 등의 위험이 있었다.

이에 연구팀은 삽입 기구에 360도 회전하는 방사선 차폐체(방사선을 가려서 막는 물건)를 장착했다. 차폐체가 돌면서 불필요한 방향은 방사선을 가리는 방식으로 종양부위에만 방사선을 집중했다. 방사선을 쬐는 각을 35도로 좁혀 조사 부위 정밀 조준이 가능하고, 종양의 모양에 따라 방사선 방향을 선택할 수 있어 효과적이라는 설명이다.

또 기구의 봉 부분은 탄성관을 사용해 협소하고 굴절된 자궁 내에서도 회전과 이동이 모두 수월하게 했다.  

임영경 박사는 “개발된 근접방사선치료시스템은 임상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수준에 가까이 있기 때문에 짧은 상용화 과정을 거쳐 자궁경부암 환자들을 실제로 치료할 수 있는 단계로 빠르게 진입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연구팀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의 방사선기술개발사업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의 성과를 상호 밀접한 연관성을 지닌 4건의 특허로 출원했으며, 지난 18일 미국 방사선종양학회에서 발표했다. 

한국연구재단은 임영경 박사(국립암센터) 연구팀이 자궁경부암 치료 시 좌우 비대칭 형태로 성장한 종양 부위에도 방사선을 집중할 수 있는 근접방사선치료 기술을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사진 한국연구재단 제공) 2019.9.25/그린포스트코리아
개발된 치료계획시스템에 의해 계산된 환자의 횡단면 (좌), 종단면 (우상) 및 평단면 (우중) 상에서의 선량분포(빨간선)는 비대칭적인 종양을 잘 포함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사진 한국연구재단 제공) 2019.9.25/그린포스트코리아

 

silentrock91@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