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이동통신사 너머 글로벌 ICT 선두기업으로"
SKT "이동통신사 너머 글로벌 ICT 선두기업으로"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9.05 17: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널리스트 초청 세미나서 미래 비전 밝혀
MS 등 글로벌 기업과 신 사업 큰 그림 알려
하형일 SK텔레콤 코퍼레이트 디벨롭먼트 센터장이 애널리스트 초청 세미나에서 사업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SK텔레콤 제공) 2019.9.5/그린포스트코리아
하형일 SK텔레콤 코퍼레이트 디벨롭먼트 센터장이 애널리스트 초청 세미나에서 사업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SK텔레콤 제공) 2019.9.5/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SK텔레콤이 애널리스트 초청 세미나에서 글로벌 ICT 선두 기업의 포부를 밝혔다. 

SK텔레콤은 5일 애널리스트 초청 세미나를 열고 ‘우리가 이룬 변화, 우리가 가진 기회 – 이동통신사를 초월하다'를 주제로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경영성과와 향후 비전을 직접 발표하며 투자 전문가들과 대면 접촉의 시간을 가졌다. 

박 사장은 SK텔레콤이 미래로 △5G 비즈니스 모델 확장 △글로벌 파트너십 강화 △뉴 ICT 시너지 사업 강화 등으로 제시했다.

5G 비즈니스 모델에선 클라우드 게임, AR·VR, 스마트팩토리, 5G클러스터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글로벌 파트너십에선 현재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게임, 싱클레어-하만 ATSC3.0 방송 솔루션, 도이치텔레콤 기술 협력, 컴캐스트 e스포츠 합작회사 등의 사례가 있다고 전했다.

뉴 ICT 시너지는 MNO, 미디어, 보안, 커머스 등을 AI, 데이터 분석 기반으로 추진하는 내용으로 SK텔레콤은 사업 포트폴리오 재편 후 올해 연결 기준 매출이 오르는 등의 성과를 부각시켰다.

이날 행사에선 글로벌 파트너사의 경영진들도 참여했다. 카림 초우드리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게임 총괄 부사장은 SK텔레콤과 협력하는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Project xCloud)' 사업을 소개했다. 도이치텔레콤과 싱텔 인터네셔널도 SK텔레콤이 추진하는 글로벌 혁신과 e스포츠 산업에 대해 축하하는 영상 메시지를 전했다.

하형일 SK텔레콤 코퍼레이트 디벨롭먼트 센터장은 “대외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경영진이 직접 나서 기업의 성과, 비전을 알리고 있다”면서 “뉴 ICT 시너지 회사로 변모하고 있는 SK텔레콤의 기업가치를 재평가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silentrock91@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