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계 '지각변동' 예고...MS '엑스클라우드' 국내 첫선
게임계 '지각변동' 예고...MS '엑스클라우드' 국내 첫선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9.04 16: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라우드 서버로 모바일에서도 고사양 게임 OK
SKT, 국내 독점 서비스...10월 시범 서비스 예정
 
SK텔레콤과 마이크로소프트가 클라우드 게임 플랫폼 '엑스클라우드'를 공개했다.(이재형 기자) 2019.9.4/그린포스트코리아
SK텔레콤과 마이크로소프트가 클라우드 게임 플랫폼 '엑스클라우드'를 공개했다.(이재형 기자) 2019.9.4/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고 사양 게임을 즐기기 위해 용돈을 모아 100만원 대 컴퓨터를 사던 시대가 조만간 끝나겠다. SK텔레콤과 마이크로소프트가 10월부터 국내 게임 라이프(Game Life) 혁신을 주도할 5G 기반 클라우드 게임 공동사업 ‘엑스클라우드’로 게이머들을 찾아간다.
 
클라우드 게임은 사용자가 모바일, PC 등 기기에 게임을 내려 받고 설치할 필요 없이 인터넷만 연결되면 언제 어디서든 게임을 즐길 수 있는 기술이다. 게임 구동은 클라우드 서버가 맡고 데이터를 5G 통신망으로 전송하기 때문에 사용자는 모바일 등 저사양 기기에서도 고품질 게임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 마이크로소프트의 글로벌 클라우드 게임 플랫폼 '엑스클라우드', 국내선 SKT가 독점 운영

SKT와 마이크로소프트는 4일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기자 설명회를 열고 개발 중인 ‘엑스클라우드’를 선보였다.(이재형 기자) 2019.9.4/그린포스트코리아
카림 초우드리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게임 총괄 부사장이 4일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엑스클라우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이재형 기자) 2019.9.4/그린포스트코리아

SK텔레콤은 10월부터 마이크로소프트의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Project xCloud, 이하 엑스클라우드)’ 시범 서비스를 론칭해 국내 클라우드 게임 플랫폼 시장을 선도할 계획이다. 양사는 4일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기자 설명회를 열고 개발 중인 ‘엑스클라우드’를 선보였다. 
 
이날 설명회 현장에서는 엑스클라우드 데모버전이 설치된 스마트폰으로 마이크로소프트의 콘솔(가정용 게임기) ‘엑스박스(Xbox)’ 게임을 연동하는 기술이 소개됐다. ‘포르자 호라이즌 4’, ‘슈퍼 럭키즈 테일’, ‘검은 사막’, ‘기어즈 5’ 등 인기작을 그래픽 지연 없이 원활하게 즐길 수 있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엑스클라우드를 글로벌 클라우드 플랫폼을 확장하면서 기존 엑스박스 게임 외에 다양한 서드파티와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이날 시연회에 등장한 ‘검은 사막’의 제작사인 국내 기업 펄어비스 외에도 엔씨소프트, 넷마블 등 게임사와 협력에 나선다.

카림 초우드리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게임 총괄 부사장은 “마이크로소프트는 전 세계 1억6000명의 게이머를 잡기위해 엑스클라우드를 론칭하는 전 세계 시장의 게임사들과 협력할 계획”이라며 “네트워크의 역사는 음악 중심의 3G, 동영상의 4G를 넘어 게임을 어디서든 스트리밍하는 5G시대로 접어들고 있다. 이러한 혁신을 함께할 기업이라면 최대한 협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양사는 10월부터 SK텔레콤의 5G‧LTE 고객 체험단에 ‘엑스클라우드’를 시범 서비스하고, 향후 대상을 타 이통사 고객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사용자는 스마트폰에 엑스클라우드 앱을 설치하고 수록된 게임을 골라 즐기면 된다. 마이크로소프트 측은 서비스 이용료로 월 10만원 꼴을 예상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클라우드 게임 시장에 적합한 상품‧서비스의 확장에 나선다. 현재 엑스박스 게임 중 모바일에 적합한 작품을 먼저 선보이고 있으며, 향후 지속적 협력을 통해 클라우드 게임 생태계를 함께 주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 마이크로소프트는 왜 한국 시장과 SKT를 선택했는가?

SKT와 마이크로소프트는 4일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기자 설명회를 열고 개발 중인 ‘엑스클라우드’를 선보였다.(이재형 기자) 2019.9.4/그린포스트코리아
SKT와 마이크로소프트는 4일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기자 설명회를 열고 개발 중인 ‘엑스클라우드’를 선보였다.(이재형 기자) 2019.9.4/그린포스트코리아

마이크로소프트는 엑스클라우드를 통해 전 세계 게임플랫폼 시장의 일대 반전을 노리고 있다. 콘솔 게임 위주인 선진국 게임 산업의 판도를 클라우드 서버 체제로 급격히 바꾸는 ‘게임 체인저(Game Changer)’ 청사진이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차세대 게임 시장의 포문을 한국 시장에서 여는 이유는 뭘까. 카림 초우드리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게임 총괄 부사장은 △잘 짜여진 모바일 네트워크 인프라 △최첨단 5G 네트워크 △강력한 게임 커뮤니티 등을 꼽았다. 

카림 부사장은 “한국은 게임 시장 규모가 세계 4위 수준이고 게이머 인구가 충분하며 특히 스마트폰 보급률과 모바일 게임 성장률이 높아 ‘엑스클라우드’ 최적의 테스트베드라고 판단했다”라고 밝혔다.

엑스클라우드의 국내 운영은 SK텔레콤이 독점 파트너로 활동하게 됐다. 지난 3월부터 양사가 양사가 첨단 ICT 포괄적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지 6개월만의 성과다. SK텔레콤이 확보한 5G 기술력과 100만명 이상의 가입자 볼륨, 각종 스트리밍 서비스 경험을 살려 양사가 시너지를 일으킨다는 계획이다.

전진수 SKT 5GX서비스사업단장은 “엑스클라우드 사업에서 SK텔레콤은 5G엣지 인프라와 2500만 고객 기반을 적극 활용해 효과적으로 게임 서비스 기반을 확장하고 클라우드 생태계를 육성할 것”이라며 “SK텔레콤은 ‘초시대, 생활을 바꾸다’를 모토로 5G를 국가 산업으로 키우고 있으며 엑스클라우드도 그 일환으로서 고객의 삶을 한 단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SKT와 마이크로소프트 임원진이 엑스클라우드를 비롯한 글로벌 클라우드 사업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이재형 기자) 2019.9.4/그린포스트코리아
SKT와 마이크로소프트 임원진이 엑스클라우드를 비롯한 글로벌 클라우드 사업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이재형 기자) 2019.9.4/그린포스트코리아

 

silentrock91@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