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산 석탄재 ‘방사능 검사’ 강화되나
일본산 석탄재 ‘방사능 검사’ 강화되나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8.06 09: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향후 전수 조사 방안도 고려 중...시기·방법은 미정
환경부는 방사능과 중금속 오염에 대해 우려가 커져 폐기물 수입 관리 강화를 검토하고 있으며 현재는 부분 검사를 하고 있지만 향후 전수 조사하는 방안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아직 시기나 방법 등 구체적인 내용은 확정된 바 없다.
환경부는 방사능과 중금속 오염에 대해 우려가 커져 폐기물 수입 관리 강화를 검토하고 있으며 현재는 부분 검사를 하고 있지만 향후 전수 조사하는 방안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아직 시기나 방법 등 구체적인 내용은 확정된 바 없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정부가 시멘트 원료로 쓰이는 일본산 석탄재에 대한 방사능 검사 강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검사 강화가 이루어지면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사실상 첫 대응 조치가 될 것으로 보인다.

국내 시멘트 공장들은 일본 화력발전소에서 나온 석탄재를 수입해 시멘트 원료로 사용하고 있다. 지난 2009년부터 약 10년간 수입된 석탄재 폐기물은 총 1182만7000톤인데, 이 중 대부분이 일본산이다.

환경부는 방사능과 중금속 오염에 대해 우려가 커져 폐기물 수입 관리 강화를 검토하고 있으며 현재는 부분 검사를 하고 있지만 향후 전수 조사하는 방안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아직 시기나 방법 등 구체적인 내용은 확정된 바 없다.

실제로 검사 강화가 실행되면 일본산 석탄재 수입이 감소하고 후쿠시마 원전 사고에 따른 일본의 방사능 문제를 세계에 알리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더불어민주당 안에서는 일본에 대한 여행 경보를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최재성 일본경제침략대응특위 위원장이 일본 방사능 문제를 지적하며 ‘여행금지구역 확대’를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현재 외교부는 지난 5일부터 일본 여행객들을 대상으로 ‘일본 내 혐한 집회 장소 방문 자제’ 등을 당부하는 문자를 발송하기 시작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