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환경부 추경 예산’ 1조2157억원 증액 확정
올해 ‘환경부 추경 예산’ 1조2157억원 증액 확정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8.04 09: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대응 1조460억원, 환경안전망 구축 1697억원 포함
즉시 집행 착수해 연말까지 100% 집행 계획
환경부는 1개월 내 25%(3039억원), 2개월 내 84%(1조212억원), 3개월 내 90%(1조941억원)를 집행해 연말 100% 집행을 추진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1개월 내 25%(3039억원), 2개월 내 84%(1조212억원), 3개월 내 90%(1조941억원)를 집행해 연말 100% 집행을 추진할 계획이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지난 2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추가경정(추경) 예산은 정부안과 비교해 큰 폭 감액됐지만 환경 분야 추경 예산만큼은 정부안보다 증액됐다. 본예산(6조9255억원) 대비 17.6%(1조2157억원) 증액된 8조1412억원으로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것이다.

역시 ‘미세먼지’와 ‘환경안전’과 관련한 추경 예산이 증액됐다. 우선 국회 심의과정에서 지하역사 공기질 개선(239억원↑), 유해폐기물 처리 대집행(123억원↑) 예산이 추가 증액돼 1조460억원이 확정됐다.

이에 환경부는 효과가 검증된 핵심 감축사업을 대폭 확대해 미세먼지 저감을 가속화 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국민 건강보호 및 과학적 측정‧감시 강화 △저공해차 보급 및 대기환경 분야 기술경쟁력 강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이밖에 국회 심의과정에서 노후상수도 정비(827억원↑), 노후상수도 정밀조사(100억원↑) 등의 예산이 추가 증액돼 1697억원이 확정됐다. 환경부는 ‘지하매설물’, ‘먹는물’ 등 수질과 관련한 환경 안전망 구축 강화에도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환경부는 1개월 내 25%(3039억원), 2개월 내 84%(1조212억원), 3개월 내 90%(1조941억원)를 집행해 연말 100% 집행을 추진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장관 주재 추경 예산 집행점검 회의를 즉각 개최했으며 집행점검 T/F를 집중 가동하고 현장점검을 실시하는 등 집행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