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바이오화력본부, 일본산 석탄재 수입 대체
동해바이오화력본부, 일본산 석탄재 수입 대체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1.21 10: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동서발전 동해바이오화력본부 전경(동해바이오화력본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동서발전 동해바이오화력본부 전경(동해바이오화력본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동서발전 동해바이오화력본부가 삼표시멘트 삼척공장의 시멘트 원료로 매립 석탄재 6만톤을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환경부가 지난해 8월부터 주관해 시행하는 ‘일본산 석탄재 수입 제로화’를 위한 민관협의체의 첫 결과물이다.

동해바이오화력본부는 해당 정책에 따라 시멘트사의 석탄재 수급에 어려움이 발생하자 인근에 위치한 삼표시멘트의 석탄재 공급을 추진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동해바이오화력본부는 연간 석탄재 처리비용 6억3000만원 절감은 물론 비산먼지 감소, 매립 여유율 확보로 안정적 발전운영이라는 세 가지 성과를 달성했다. 

삼표시멘트는 시멘트 부원료를 안정적으로 대체해 일본산 석탄재의 의존을 줄이는 한편, 순조로운 원료확보로 생산효율도 높일 수 있게 됐다.

삼표시멘트 관계자는 “동해바이오화력본부의 문제 해결 노력과 양 사 간 협업을 통해 일본산 석탄재 대체에 뜻을 모을 수 있었다”며 감사를 표했다.

동해바이오화력본부 관계자는 “발전 과정에서 생산되는 석탄재를 무한정 매립할 수 없는 상황인 가운데 시멘트 부원료로 석탄재를 활용할 수 있어 삼표시멘트와 협업을 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석탄재 처리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편 동해바이오화력본부는 앞으로도 창의적 협업을 통해 공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강화하고 국가 정책에 적극적으로 부응해 나아갈 방침이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