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산 석탄재 4000톤 첫 ‘방사능 전수조사'
일본산 석탄재 4000톤 첫 ‘방사능 전수조사'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9.03 10: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2일 강원도 동해항에서..."기준 초과시 반송 등 강력 대응"
향후 시멘트업계는 국내산 석탄재 사용을 늘려간다는 계획이지만 여전히 생산차질을 우려하고 있는 실정이다. 쌍용양회 동해공장 전경. (사진 쌍용양회)
향후 시멘트업계는 국내산 석탄재 사용을 늘려간다는 계획이지만 여전히 생산차질을 우려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환경부는 업계와 협의체를 구성해 국내 석탄재 물량 확보를 돕고 대체재 발굴을 함께 추진할 방침이다. 쌍용양회 동해공장 전경. (사진 쌍용양회)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일본에서 수입하는 석탄재에 대한 방사능 검사와 중금속 검사가 지속적으로 강화되고 있다.

환경부는 2일부터 강원도 동해항에서 일본 석탄재 4000톤의 방사능과 중금속 오염 여부에 대한 전수조사를 시작했다고 3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분기에 한 차례 성적서와 분석서의 진위를 점검해 왔지만 앞으로는 전수조사를 실시해 기준을 초과할 경우 일본에 돌려보내는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석탄재 외에도 일본에서 들여오는 폐배터리, 폐타이어, 폐플라스틱에 대해서도 방사능 검사와 중금속 검사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중금속 검사는 시료 2㎏을 채취해 환경부가 직접 하고, 세슘 등 방사능 검사는 외부기관에 의뢰한다. 수입산 석탄재의 중금속, 방사능 검사를 추가하면서 통관 기간은 기존보다 열흘 정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향후 시멘트업계는 국내산 석탄재 사용을 늘려간다는 계획이지만 여전히 생산차질을 우려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환경부는 업계와 협의체를 구성해 국내 석탄재 물량 확보를 돕고 대체재 발굴을 함께 추진할 방침이다.

song@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