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도 악몽 시작되나...문래동 일대 ‘붉은 수돗물’ 발생
서울에도 악몽 시작되나...문래동 일대 ‘붉은 수돗물’ 발생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6.21 10: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300가구에 수돗물 식수 사용금지 조치…진상조사 나서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가 수습되고 있는 상황에서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일대에서도 붉은 수돗물이 나온다는 민원이 접수돼 관련 당국이 비상조치에 나섰다.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에 따르면 지난 20일 문래동 일대 아파트 약 300가구를 중심으로 붉은 수돗물이 나온다는 민원이 발생했으며 관할 수도사업소가 현장 조사를 실시한 결과 문래지역 수돗물이 식수로 부적합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현재 해당 지역으로 들어가는 물은 문제없다”며 “다만 이미 들어가서 저수조에 남아있는 물은 아직 남아 있고 오염됐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서울시가 노후 수도관을 거의 다 교체했는데 관말(수도관 끝부분) 지역은 노후 수도관이 일부 남아 있어 생긴 문제로 보고 있다”며 “현재 서울물연구원이 자세한 원인을 파악 중”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시는 문제가 생긴 것으로 파악한 약 300가구에 수돗물을 식수로 사용하지 말라고 전파하고 아리수 병물을 공급 중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문래동을 찾아 진상파악과 노후관로 교체를 당부하면서 “먹는 물에 문제가 생긴다는 것은 서울시로서 치욕적인 일”이라며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것을 약속했다. 또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지시했다.

한편, 이번 사태는 노후 수도관이 원인으로 추정되고 있는데, 전국에 20년이 넘는 상수도관은 32%에 달하고 수도관 내구연한인 30년을 초과한 경우도 14%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