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환경사랑사진제 대상에 '금강의 신록'
제7회 환경사랑사진제 대상에 '금강의 신록'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5.14 12: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연의 아름다운과 인간의 공존을 부드러운 시선으로 담은 수작(秀作)"
총 1000여 작품 응모... 환경부장관상인 대상 등 6개 작품 선정
다음달 한달간 하이원리조트에서 수상작 등 전시 예정
제7회 환경사랑사진제 대상 수상작 '금강의 신록'(이창종)
제7회 환경사랑사진제 대상 수상작 '금강의 신록'(이창종)

환경을 사랑하는 사진작가들의 작품경연장인 '환경사랑사진제'의 2019년 제7회 대상작품에 '금강의 신록'(이창종)이 뽑혔다. 

그린포스트코리아가 주최하고 환경부, 강원랜드가 후원하는 제7회 환경사랑사진제 심사위원회는 14일 대상, 금상, 은상, 입선 등 모두 6점의 수상작을 발표했다. 

수상작들은 △대상(환경부장관상) '금강의 신록'(작가 이창종) △금상(강원랜드 대표이사상) '숲속 자연음악회'(작가 김강녹) △은상(그린포스트코리아 대표이사상) '자연의 공존'(작가 김범용) △입선 '숲속에서 하늘보기'(작가 정홍규) '자작나무숲'(작가 김온유)'생명의 강으로 돌아오다'(작가 김경훈) 등이다.

'자연의 순수함을 담다'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사진제 작품 공모에는 모두 1000여점의 작품이 출품돼 솜씨를 겨뤘다.

자연의 순수한 아름다움과 인간의 조화를 얼마만큼 잘 표현했는가에 초점을 맞춰 심사가 이뤄졌으며, 심하게 보정처리한 작품 등은 수상 대상에서 제외됐다. 

대상을 받은 '금강의 신록'은 강가의 나무들이 강물 속으로 제 그림자를 고요히 드리우는 가운데 낚싯배를 띄워놓고 한가로이 봄을 즐기고 있는 상춘의 풍경을 부드러운 시선으로 포착한 작품이다. 자연과 인간의 공존을 소곤거리는 듯한 이 작품은 전체적인 구도와 색감, 촬영기법 등에서 깊이가 느껴지는 수작(秀作)으로 꼽혔다. 

최종심사를 맡은 석동률 위원(전 한국기자협회 회장)은 "전반적으로 작품의 수준이 높았으며, 자연을 주제로 한 다른 사진제에서라면 충분히 수상했을 작품들이 적지 않았다"면서 "환경사랑사진제의 취지에 맞게 자연의 아름다움과 인간의 공존을 잘 표현한 작품들을 중심으로 수상작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금상수상작  '숲속 작은 음악회' (작가 김강녹)
금상수상작 '숲속 작은 음악회' (작가 김강녹)
은상수상작 '자연의 공존' (작가 김범용)
은상수상작 '자연의 공존' (작가 김범용)
입선작 '숲속에서 하늘보기'(작가 정홍규)
입선작 '숲속에서 하늘보기'(작가 정홍규)
입선작 '자작나무 숲'(작가 김온유)

 

입선작 '생명의 강으로 돌아오다'(작가 김경훈)
입선작 '생명의 강으로 돌아오다'(작가 김경훈)

 

 

 

song@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