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포스코 기업시민 행보...경영 모범될 수 있다”
반기문 “포스코 기업시민 행보...경영 모범될 수 있다”
  • 이한 기자
  • 승인 2020.12.08 16: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기업시민 포스코 컬처데이 개최
반기문 특별강연, 탄소중립 행보 등 언급
최정우 회장 “포스코의 진정한 변화 느끼게 할 것”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2020 기업시민 포스코 컬처데이’에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기업의 지속가능한 미래와 기업시민 포스코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주제로 특별강연을 하는 모습. (포스코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2020 기업시민 포스코 컬처데이’에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기업의 지속가능한 미래와 기업시민 포스코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주제로 특별강연을 하는 모습. (포스코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반기문 UN 전 사무총장이 “포스코가 탄소중립에 적극 호응하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국내 기업들이 여러 이해관계자와의 협력을 통해 공동의 가치를 만드는데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포스코가 8일 ‘2020 기업시민 포스코 컬처데이’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전 UN사무총장)이 ‘기업의 지속가능한 미래와 기업시민 포스코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이날 반기문 위원장은 “포스코가 추진하고 있는 기업시민 행보는 남들보다 한발 앞선 결정으로 기업경영의 큰 모범이 될 수 있다”고 말하면서 “공감과 배려를 덕목으로 우리 사회의 이해관계자들과 공존, 공생하는 세계시민의 의미가 포스코의 기업시민과 맞닿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업이 경제적 이익을 넘어 더 나은 세상을 만들겠다는 포스코의 기업시민 정신이야말로 모든 기업들이 함께 추구해야 할 가치”라고 제시했다.

반기문 위원장은 UN사무총장 재임 당시 주도적으로 추진한 파리기후협약과 UN SDGs(지속가능발전목표)에 대해 설명하면서, "포스코가 탄소중립에도 적극적으로 호응하고 있으며, 우리 기업들도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협력을 통해 공동의 가치를 창출하는 데 힘을 쏟아야 한다"고도 말했다.

이날 컬처데이에서는 다양한 행사가 열렸다. 포스코는 지난 2018년 7월 기업시민을 경영이념으로 선포한 후 경영·경제·사회학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실시한 기업시민 경영에 대한 연구활동을 책으로 펴낸 바 있는데, 포스코는 이 책 <기업시민, 미래 경영을 그리다>을 공개했다.

포스코에 따르면, 이 책은 곽수근 서울대 명예교수, 송호근 포스텍 석좌교수, 문형구 고려대 명예교수를 포함해 국내외 경영학과 사회학계 석학 총 19명이 참여했다. 책은 기업시민 기본 개념과 기업시민경영이 ESG와 디지털 등 급변하는 시대에 갖는 의미 등을 설명한다.

책 필자로 참여한 교수진은 이날 좌담회를 통해 기업시민이 21세기 경영의 새로운 좌표로 국내의 많은 기업들이 함께 동참해 변화를 만들어낼 충분한 가치를 갖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내년에는 다양한 유관 학회와 함께 공론화 작업을 지속해 타 기업 및 기관과도 기업시민을 공유하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정우 회장은 강평을 통해 “임직원들이 작은 일에도 기업시민의 정신을 담아, 정성스럽게 실천하는 자세가 몸에 배도록 해서, 포스코가 기업시민이라는 경영이념을 추진하더니 정말 변했구나라고 느껴질 수 있도록 기업시민 실천 문화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