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로 쓰레기 6.8만톤 발생…환경부, 집중 수거기간 운영
집중호우로 쓰레기 6.8만톤 발생…환경부, 집중 수거기간 운영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8.14 14: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댐·보 및 하천 부유쓰레기 6만8000톤 발생 추정
8월 18일부터 집중 수거기간 운영
부유쓰레기 수거 작업 현장. (환경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부유쓰레기 수거 작업 현장. (환경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환경부가 최근 계속된 집중호우로 발생한 부유 쓰레기를 수거하기 위해 18일부터 ‘쓰레기 집중 수거기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이번 집중호우 기간(7월 12일~8월 12일) 동안 전국 51개 다목적댐·보 등에 약 3만8000톤의 부유쓰레기가 유입됐다. 특히, 충주댐(9600톤)과 대청댐(8567톤), 소양강댐(8320톤) 구간에 집중적으로 부유물이 유입됐다.

하천의 경우 하천변 침수에 따라 정확한 발생량 파악이 쉽지 않지만 현재까지 3만톤 이상이 발생한 것으로 환경부는 추정하고 있다. 유입된 부유물의 약 80~90%는 하천변에 있던 풀, 고사목 등 초목류이며 이번에는 집중호우로 인한 침수 등 피해가 커 수해 생활쓰레기도 대폭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환경부는 해양수산부와 합동으로 18일부터 집중 수거기간을 운영할 계획이다. 양 부처 소속·산하기관인 한국수자원공사, 해양환경공단 등을 비롯해 지자체가 참여하여 전국의 하천, 하구, 댐, 보, 연안으로 떠밀려온 쓰레기 수거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한편, 환경부는 현재까지 발생 추정량 6만8000톤 중 전국 하천·하구의 쓰레기 1만5000톤과 댐·보의 부유쓰레기 1만7000톤을 포함해 총 3만2000톤 가량을 수거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