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현 수자원公 사장, 긴급점검회의 주재… 집중호우 대비 ‘총력’
박재현 수자원公 사장, 긴급점검회의 주재… 집중호우 대비 ‘총력’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8.05 17: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자원공사 박재현 사장이 4일 충주댐에서 한강수계 홍수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수자원공사 박재현 사장이 4일 충주댐에서 한강수계 홍수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5일 오후 2시 30분 대전시 대덕구 본사 재난안전상황실에서 풍수해 대응 전사 긴급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전국 댐과 보, 소관 시설에 대한 재난 총력 대비태세를 점검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집중호우가 내리고 있는 중부지방의 한강 및 금강유역을 중심으로 사고예방을 위한 시설물 관리와 비상대책본부 운영 현황 등을 집중 점검했다. 또 전국 피해 발생 현황과 복구지원 계획 등도 논의했다.

수자원공사는 2일 중앙대책본부의 비상 3단계 발령에 따라 자체 위기 단계를 즉시 ‘심각’으로 격상하고 현재 약 100개 부서, 200여명을 비상대책반으로 편성해 24시간 운영하고 있다.

특히, 박재현 사장은 앞서 4일 충주댐에서 한강수계 홍수 대응상황을 직접 점검하고 철저한 방재근무 및 시설 관리를 당부했다.

한강수계 다목적댐 중 하나인 충주댐은 1일부터 내린 260㎜의 집중호우로 초당 최대 8800톤의 홍수 유입을 기록했다. 이에 하류 지천의 홍수경보 상황을 고려해 하천수위가 하강한 후인 3일 12시부터 유입량의 34% 수준인 최대 초당 3000톤 규모로 조절해 방류하는 등 홍수피해를 줄이기 위한 다목적댐 운영을 실시하고 있다.

이와 함께 또 다른 한강수계 다목적댐인 소양강댐도 계속된 비로 댐 수위가 홍수기 제한수위인 해발 190.3m를 넘김에 따라 5일 오후 3시부터 초당 1000톤(최대 초당 3000톤)을 방류해 수위조절을 시행하고 단계적으로 방류량을 증가할 계획이다.

수자원공사의 한강수계 다목적댐은 집중호우로 인한 하류 홍수 피해 예방을 위해 담수 위주의 운영을 해왔다. 이를 통해 유입량 대부분인 약 7억톤을 댐에 가두어 서울시 잠수교의 수위를 약 1.5m 낮추는 등 한강유역의 홍수피해 예방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남북접경 및 북한지역에도 집중호우가 발생했으나 군남댐(경기도 연천군)과 한탄강댐(경기도 포천시)을 연계한 최적의 홍수조절로 파주 비룡대교 지점의 수위를 0.85m 저감화해 파주, 문산 등 임진강 중하류 지역의 홍수피해를 최소화하고 있다.

박재현 수자원공사 사장은 “앞으로도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집중호우가 예보되어 있는 만큼 시설물 안전은 물론 다목적댐과 홍수조절댐의 최적화된 홍수 관리를 통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