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어지는 현장경영...이재용, 온양사업장서 차세대 패키징 기술 전략 점검
이어지는 현장경영...이재용, 온양사업장서 차세대 패키징 기술 전략 점검
  • 이한 기자
  • 승인 2020.07.30 16: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부회장 30일 삼성전자 온양사업장 방문
차세대 반도체 패키징 기술개발 로드맵 등 점검
“도전해야 도약할 수 있어, 끊임없이 혁신해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삼성전자 온양사업장을 찾아 차세대 반도체 패키징 기술개발 로드맵 등 중장기 전략을 점검했다. 얼마 전 부산을 직접 찾은 이후 연이은 현장경영 행보다. (삼성전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삼성전자 온양사업장을 찾아 차세대 반도체 패키징 기술개발 로드맵 등 중장기 전략을 점검했다. 얼마 전 부산을 직접 찾은 이후 연이은 현장경영 행보다. (삼성전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삼성전자 온양사업장을 찾아 차세대 반도체 패키징 기술개발 로드맵 등 중장기 전략을 점검했다. 얼마 전 부산을 직접 찾은 이후 연이은 현장경영 행보다.

이재용 부회장이 온양사업장을 찾은 것은 지난해 8월 이후 두 번째다. 이날 이 부회장은 AI 및 5G 통신모듈, 초고성능 메모리 (HBM) 등 미래 반도체 생산에 활용되는 차세대 패키징 기술을 집중적으로 살펴보고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혁신기술 개발을 당부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도 도전과 혁신을 주문했다. 이 부회장은 “포스트 코로나 미래를 선점해야 한다. 머뭇거릴 시간이 없다. 도전해야 도약할 수 있다. 끊임없이 혁신하자"고 말했음

이날 사업장 방문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 사장, 정은승 파운드리사업부장 사장, 강인엽 시스템LSI 사업부장 사장, 박학규 경영지원실장 사장 등 주요 경영진이 참석했다.

온양사업장에서는 차세대 패키징 기술 개발이 이뤄지고 있다. 패키징이란 회로가 새겨진 반도체 웨이퍼와 전자기기가 서로 신호를 주고 받을 수 있는 형태로 반도체 칩을 포장하는 기술이다. 최근 AI, 5G 이동통신, 사물인터넷 등의 확산으로 고성능·고용량·저전력·초소형 반도체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패키징 기술이 주목받고 있다. 해당 기술은 반도체 성능과 생산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차세대 반도체 핵심기술로 떠오르고 있어서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8년말 패키지 제조와 연구조직을 통합해 TSP(테스트 & 시스템 패키지) 총괄조직을 신설하고, 2019년에는 삼성전기의 PLP(패널 레벨 패키지) 사업부를 인수하는 등차세대 패키징 역량 강화에 나서고 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