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비노출형 경첩’ 포레나 안전도어 개발
한화건설, ‘비노출형 경첩’ 포레나 안전도어 개발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7.09 14: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 포레나(FORENA) 안전도어 이미지. (한화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화 포레나(FORENA) 안전도어 이미지. (한화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화건설은 어린이와 노약자 등의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포레나 안전도어(Safety Door)’를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한국소지바지원에 접수된 손 끼임 사고는 2014~2018년 총 8936건이 발생했다. 이 중 45.2%가 가정에서 발생했으며 과반수 이상이 영유아였다. 하지만 미관 및 시공 절차상의 이유로 손 끼임 방지 장치가 설치되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한화건설은 손 끼임 사고의 특수성을 감안해 지난 1년간 안전도어의 연구를 진행해 왔다. 이를 통해 문과 문틀 사이에 틈이 발생하지 않는 ‘비노출형 경첩’ 개발을 완료했다. 

회사 측은 기존제품 대비 설치 절차를 간소화하고 기존 문의 디자인을 그대로 살리는 획기적인 성능 개선을 통해 고객 만족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포레나 안전도어는 ‘에이치쿠도스’와 협업을 통해 개발을 진행했다. 양사는 신규 판로 개척에도 적극 협력해 새로운 동반성장의 모델을 만들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포레나 안전도어는 11월 입주를 앞둔 ‘포레나 영등포’를 시작으로 단지별 특성을 고려해 점진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기존 제품의 경우 경첩 안쪽에 한번, 바깥쪽에 한번 총 2회 설치를 해야 했다”며 “손 끼임을 방지할 수 있지만 부피나 모양이 변해 인테리어 측면에서 개인이나 시공사가 적용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에 개발한 제품은 일체형으로 설치 시간과 비용은 물론 디자인 측면에서의 단점도 해결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화건설은 30만회 개폐테스트를 통과한 포레나 안전도어 상품에 대한 특허를 출원을 진행 중이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