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양 제로’…한화 포레나, 프리미엄 브랜드로 자리매김
‘미분양 제로’…한화 포레나, 프리미엄 브랜드로 자리매김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6.22 10: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레나 부산 초읍 단지 전경. (한화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포레나 부산 초읍 단지 전경. (한화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화건설의 프리미엄 주거 브랜드 ‘포레나(FORENA)’가 런칭 1년 만에 다양한 기록을 세워 프리미엄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화건설은 작년 8월 포레나 브랜드를 런칭한 이후 분양한 6개 단지를 모두 완판했다고 22일 밝혔다.

또한 포레나 브랜드로 분양되거나 브랜드를 변경한 모든 단지(공사 중 단지, 입주단지 포함)를 통틀어 미분양 제로(0)를 달성했다.

신규분양 아파트들은 기록적인 청약 경쟁률을 보였다. 포레나 전주 에코시티는 지역 역대 최고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포레나 부산 덕천의 경우 2년 만에 부산 내 최고 청약 경쟁률을 다시 쓰기도 했다.

미분양으로 남아있던 아파트들도 단지명을 변경 효과를 톡톡히 봤다. 2018년 10월 처음 분양해 약 1년 6개월간 미분양으로 남아있었던 ‘거제 장평 꿈에그린’은 ‘포레나 거제 장평’으로 단지명을 변경한 이후 모두 완판됐다. 작년에도 미분양 관리지역이었던 천안에서 1순위 청약경쟁률 0.7대 1로 미분양이 예상됐던 포레나 천안 두정을 3개월 만에 완판 시키기도 했다.

한화건설이 지금까지 포레나 브랜드로 분양한 단지는 총 6개, 6346세대이다. 주목할 점은 지금까지 분양한 포레나 세대 수보다 기존 분양이 완료된 단지들이 포레나 브랜드로 변경한 사례가 더 많다는 점이다. 

한화건설은 작년 8개 단지, 5520세대 규모의 기존 분양 단지들에 포레나 명칭을 적용했다. 또한 올해에도 3개 단지, 3113세대 규모의 기 분양 단지의 브랜드를 변경해 지금까지 포레나 브랜드로 변경된 세대 수만 8633세대에 달한다.

회사 측은 포레나 브랜드에 대한 인기가 높고 브랜드 변경 요청이 계속되는 상황이라 기존 단지들의 브랜드 변경 사례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현재까지 공급된 약 1만 5000세대의 포레나 단지와 하반기 분양물량 및 브랜드 변경 세대 수를 포함하면 올해까지 전국의 포레나 단지는 약 2만세대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한화건설의 신규 주거 브랜드 포레나는 스웨덴어로 ‘연결’을 의미한다. ‘사람과 공간의 연결’을 통해 새로운 주거문화를 만들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