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암물질 기준치 1천배…중금속 폐수 등 몰래 버린 업체들 덜미
발암물질 기준치 1천배…중금속 폐수 등 몰래 버린 업체들 덜미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5.06 09: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13일부터 24일까지 폐수배출 위반행위 사업장 36곳 적발
중금속·강산성 폐수 우수관 통해 불법 배출
사진은 내용과 무관. 경기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가 물환경보전법 등을 위반한 36개 사업장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사진 픽사베이)/그린포스트코리아
사진은 내용과 무관. 경기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가 물환경보전법 등을 위반한 36개 사업장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사진 픽사베이)/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수년간 기준치의 1000배가 넘는 중금속 폐수를 하천으로 버리거나 강산성 폐수를 하천으로 수년간 몰래 버린 업체들이 덜미를 잡혔다.

경기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는 시화 반월산단 내 시흥천, 신길천 주변 금속가공업체 100여곳을 대상으로 민관합동 특별점검을 시행한 결과, 물환경보전법 등을 위반한 36개 사업장을 적발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경기도에서 새로 개발한 중금속 검사키트를 활용해 실시했다. 시흥천과 신길천 내 우수토구를 시작으로 사업장 내 맨홀까지 폐수 시료를 검사하고 이를 토대로 CCTV를 확인하는 역추적 방식으로 진행됐다.

특별점검 조사결과 △무허가(미신고) 폐수배출시설 운영 10곳 △폐수 무단유출 7곳 △폐수배출허용기준 초과 15곳 △기타 4곳 등 총 36곳의 위반업체를 적발됐다.

구체적으로 안산 성곡동 소재 A업체는 특정 수질유해물질인 크롬이 기준치의 1000배가 넘게 함유된 폐수를 지하에 설치한 비밀 배출구를 통해 우수관으로 유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케이블업체 B사는 구리가 함유된 강산성 폐수를 폐수처리 과정 중간에서 우수관으로 빼낼 수 있는 밸브를 설치, 수년간 유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밖에도 미신고 세척시설을 운영하거나 부적합한 폐수처리장 운영으로 생화학적산소요구량(BOD)이 기준치의 41배를 초과한 폐수를 무단 방류한 기업도 적발됐다.  

경기도는 36건의 위반사항에 대해 조업정지(16곳), 사용중지(10곳), 개선명령(6곳), 경고(2곳) 등의 처분을 내리고 공공수역 폐수유출 등 16건(14건 병과)의 중대 위반사항은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한편, 경기도는 폐수 배출허용기준을 크게 초과한 7개 사업장에 대해서는 조업정지뿐만 아니라 13여억원의 초과배출부과금도 별도 부과할 계획이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