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LNG 운반·벙커링 겸용선 '제주 LNG 2호'로 명명
국내 최초 LNG 운반·벙커링 겸용선 '제주 LNG 2호'로 명명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1.10 14: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용과 무관. 삼성중공업에서 건조한 LNG 운반선(삼성중공업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내용과 무관. 삼성중공업에서 건조한 LNG 운반선(삼성중공업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아시아 및 국내 최초 액화천연가스(LNG) 운반‧벙커링 겸용선인 ‘제주 LNG 2호’의 명명식이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10일 열렸다. 

제주 LNG 2호는 7500㎥의 LNG 탱크용량을 갖춘 통영-제주 간 소형 LNG 운반과 벙커링을 수행하는 선박으로 가스공사와 조선 3사가 협력해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한 한국형 LNG 화물창(배 안에 화물을 넣는 곳) KC-1이 적용됐다. 

길이 97m, 너비 21.8m, 높이 12.5m인 제주 LNG 2호는 국내 LNG 추진선의 보급 확산 및 LNG 벙커링 산업 발전에 중요한 기초 인프라로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 강화에 따라 LNG 추진선 등 친환경 선박 확대가 필요한 상황에서 그간 부족한 국내 LNG 벙커링 인프라는 선주들의 LNG 추진선 선택에 큰 걸림돌이 돼 왔다.

올해 운영을 시작하는 제주 LNG 2호와 올해 신규 발주되는 LNG 벙커링 전용선(척당 연간 37만톤 공급)이 2022년 하반기 운영을 시작하면 2025년까지의 초기 LNG 벙커링 수요에 대해 충분히 대응 가능할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는 LNG 추진선박 보급 확산과 및 벙커링 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올해 중 LNG 벙커링 전용선 신규 추가건조를 지원하는 등 LNG 벙커링 인프라에 대한 선제적 투자에 나선다. 올해부터 2022년까지 총 사업비 489억원을 투입해 LNG 벙커링 선박 건조를 지원할 예정이다.

유정열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주변국보다 한발 빠른 LNG 벙커링 인프라 구축을 통해 해외 LNG 추진선의 국내 입항을 촉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선제적인 LNG 벙커링 인프라 투자를 통해 한국이 동북아 LNG 벙커링 허브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