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환경장관, 동북아 환경현안 해결책 찾는다
한·중·일 환경장관, 동북아 환경현안 해결책 찾는다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1.22 08: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1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 23일부터 이틀간 일본 기타큐슈 개최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대응 협력강화...환경분야 전반 향후 협력계획 논의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리간지에 중국 생태환경부 장관이 지난 4일 열린 ‘2019 한·중 환경장관 연례회의’에서 한중환경협력사업 ‘청천계획’ 이행방안에 서명한 후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 뉴스핌)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리간지에 중국 생태환경부 장관이 지난 4일 열린 ‘2019 한·중 환경장관 연례회의’에서 한중환경협력사업 ‘청천계획’ 이행방안에 서명한 후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 뉴스핌)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오는 23일부터 이틀간 일본 기타큐슈(Kitakyushu)시 리가로얄호텔에서 미세먼지 등 동북아 환경현안을 논의하기 위한 ‘제21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TEMM21)’가 열린다.

이번 회의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리간지에(LI Gānjie) 중국 생태환경부 장관, 고이즈미 신지로(KOIZUMI Shinjiro) 일본 환경성 장관을 비롯한 3국 정부 대표들이 참석한다. 이번 회의에서 3국 장관은 자국 주요 환경정책을 직접 소개하고 동북아 차원의 환경현안 대응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조 장관은 미세먼지 저감, 기후변화 대응 및 적응, 자원순환경제 실현 등 국내외 환경현안에 대응하기 위한 한국의 노력을 소개하고 내년 6월 한국에서 개최하는 제2차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에 일본과 중국의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또한 미세먼지는 3국이 가장 시급히 해결해야 할 환경문제라는 점을 강조할 예정이다.

3국 장관은 미세먼지, 생물다양성 등 분야별로 그동안의 협력성과와 향후 5개년(2020~2024년) 공동행동계획(TJAP)의 우선협력분야 등을 담은 공동합의문을 24일 채택할 예정이다. 공동합의문에는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3국간 공동연구 등 협력사업 이행에 대한 그간의 노력을 평가하고 차기 공동행동계획의 우선협력분야 선정 기본 원칙과 선정 결과가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본회의에 앞서 조명래 장관은 23일 일본과 중국의 환경장관과 양자회담을 가져 양국 간 환경협력 강화방안을 논의한다. 이번 3국 환경장관회의에서는 3국 청년, 산업계,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3개 부대행사(청년 토론회, 환경기업 원탁회의, 탈탄소 및 지속가능발전 도시 공동연구 토론회)도 열린다.

이밖에 이번 회의에서는 ‘한・중・일 환경장관회의(TEMM) 환경상’도 수여한다. 우리 측 수상자로는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LTP) 요약보고서’ 발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은 이종재 울산과학기술원 연구원이 선정됐다.

조 장관은 “한·중·일 3국은 인접국으로서 환경영향을 주고받기 때문에 긴밀한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이번 한·중·일 환경장관회의를 활용해서 미세먼지, 해양폐기물, 환경안전 등 3국 환경 현안에 대해 토의하고 해결방안을 찾고자 한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