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방公, 근무시간 이후 PC사용차단 ‘PC-OFF’ 시행
난방公, 근무시간 이후 PC사용차단 ‘PC-OFF’ 시행
  • 안선용 기자
  • 승인 2019.11.05 16: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전승인만 사용...'워라밸' 여건조성 위해 이달 도입

 

[그린포스트코리아 안선용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는 52시간 근로제에 적극 동참하고, 일과 쉼이 공존하는 '워라밸' 여건조성을 위해 이달부터 'PC-OFF' 제도를 전면 도입했다고 5일 밝혔다. 이 제도는 유연근무제, 휴가, 연장근무 등 직원별 근무시간 정보를 반영해 근무시간 이후 PC사용이 차단되며, 사전에 연장근무를 승인받아야만 사용할 수 있다.

난방공사 관계자는 “PC-OFF 제도 도입으로 직원의 불필요한 야근은 줄고, 업무시간 중 효율성은 높아지는 등 기업문화의 변화가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임직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직원들의 업무효율과 만족을 지원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난방공사 노사는 지난 6월 직원들이 행복하게 일할 수 있는 근무여건 조성을 위한 근로시간 관리방안 마련에 합의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업무환경을 전면적으로 개선하고 성공적인 근로문화 정착을 위해 이번 제도 또한 도입했다는 설명이다. 

as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