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방公, 몽골서 사후지원차 안전시설물 설치
난방公, 몽골서 사후지원차 안전시설물 설치
  • 안선용 기자
  • 승인 2019.11.01 10: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탄재 처리시스템은 미세먼지 저감효과도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지난달 30일 몽골 현지에서 난방 및 온수공급시스템 사후지원 사업 일환으로 안전시설물 공사를 완료했다. (난방공사 제공)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지난달 30일 몽골 현지에서 난방 및 온수공급시스템 사후지원 사업 일환으로 안전시설물 공사를 완료했다. (난방공사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안선용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지난달 30일 몽골 수흐바타르주 바룬우르트시 현지에서 난방 및 온수공급시스템 사후지원 사업 일환으로 안전시설물 공사를 완료했다고 1일 밝혔다. 난방공사는 지역난방시스템 구축사업의 연장으로 안전관리상 문제점을 발굴·개선하고, 현지 직원들의 역량강화 프로그램을 시행 중이다. 

이번에는 특히 기존 지역난방 시설에 석탄재 처리시스템, 소방배관 동파방지 설비 및 기타 안전시설을 추가 설치해 시설운영 안정성을 한층 강화했다. 이 중 석탄재 처리 시스템은 그간 인력이 수레로 운반하던 석탄재를 컨베이어 이송시스템을 통해 자동 이송할 수 있게 해주는 설비로, 근무자의 작업 보건환경을 개선하고 석탄재 비산방지를 통해 미세먼지 저감 효과도 있다는 설명이다.

난방공사 관계자는 “집단에너지와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기존 해외 ODA사업뿐 아니라 한국형 집단에너지 모델을 해외에 적극 수출해 신성장동력으로 적극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asy@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