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영수증’ 없애기...“대형유통업계도 함께”
‘종이영수증’ 없애기...“대형유통업계도 함께”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08.29 16: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대형유통사-기후환경네트워크-환경산업기술원 자발적 협약
종이영수증 선택 발행, 전자영수증 도입 등 실천 약속
 
정보통신기술의 발달에 따른 전자문서 사용으로 이미 ‘종이없는 사회’로 갈 수 있는 기반이 마련돼 있다. (사진 스타벅스)
정보통신기술의 발달에 따른 전자문서 사용으로 이미 ‘종이없는 사회’로 갈 수 있는 기반이 마련돼 있다. (사진 스타벅스)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 기획재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13개 대형유통업체와 ‘종이영수증 없애기’ 협약식을 개최했다.

13개 유통업체는 갤러리아백화점, 농협하나로유통, 롯데롭스, 롯데마트, 롯데백화점, 신세계백화점, 아성다이소, 이랜드리테일, 이마트, 이마트에브리데이, 현대백화점, 홈플러스, AK플라자 등이다.

이번 협약은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지난 6월 발표한 ‘서비스 산업 혁신 전략’의 후속 조치 중 하나로 4차 산업혁명시대 정보통신기술 발달에 발맞춰 종이영수증을 줄여 환경을 보호하고 업체의 부담을 줄이는 등 종이영수증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3개 부처가 힘을 합쳐 추진하는 것이다. 또한 정부혁신 과제인 범정부 협업 촉진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먼저 정부는 유통업체가 ‘종이영수증 줄이기’ 실천 활동을 적극적으로 이행할 수 있도록 제도적, 기술적, 행정적으로 지원한다. 환경부는 자원 낭비, 환경오염, 개인정보 유출 우려 같은 종이영수증의 폐해를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고 진행상황을 면밀하게 살펴 필요한 제도 개선을 추진한다.

기획재정부는 ‘부가가치세법 시행령’을 개정(2020년 시행 예정)해 종이영수증의 발급 의무를 완화하는 등 소비자 및 기업의 부담을 줄이기 위한 관련 제도를 개선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전자영수증 시스템간 상호호환성을 높이기 위한 표준 개발에 이어 시범구축 사례를 알리고 전자영수증 확산에 노력한다.

유통업체는 카드결제시 관행적으로 자동 발급되던 종이영수증을 필요한 고객에게만 선택 발행할 수 있도록 카드 단말기를 개선한다. 또한 모바일 앱으로 영수증 발급 등 종이영수증을 대체하기 위한 영수증 발급 시스템 개선도 추진한다.

‘종이영수증 없애기’ 공익활동은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등 환경부 소속기관과 시민사회단체와도 협력해 추진한다. 환경부는 동영상 등 국민들의 동참을 이끄는 다양한 저작물(콘텐츠)을 개발하고, 이를 확산하는 범국민 홍보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칠 계획이다.

이번 협약에 참여하는 13개 유통사의 연간 종이영수증 총 발급량은 지난해 기준으로 14억8690만건으로, 이는 국내 전체 발급량(128억9000만건)의 11%를 상회하는 수준이다. 영수증 발급비용만 약 119억원에 이르고 쓰레기 배출량은 1079톤에 달한다. 종이영수증을 만드는 과정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CO2)는 2641톤에 이른다.

이 같은 온실가스 양은 20년산 소나무 94만3119그루를 심어야 줄일 수 있는 양과 비슷하다. 참고로 미국, 유럽 등 해외에서도 종이영수증을 대체하기 위해 전자영수증 시스템을 도입하려는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정보통신기술의 발달에 따른 전자문서 사용으로 ‘종이없는 사회’로 갈 수 있는 기반이 마련돼 있어 우리가 관심과 노력을 조금만 기울이면 관행적으로 사용되는 종이영수증 발생을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종이영수증 없애기는 자원 낭비와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는 ‘생활 속 작은 실천’으로 많은 국민들이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