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플라스틱 트레이 안 쓴다”
롯데제과 “플라스틱 트레이 안 쓴다”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1.11.03 14: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스타드·엄마손파이·칸쵸 등 완충재 종이로 변경
연간 플라스틱 사용량 약 700톤 절감 기대
카카오 부산물로 만든 카카오판지 일반 가나초콜릿에 적용 
롯데제과가 카스타드 등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완충재를 전량 종이 재질로 바꿨다. (롯데제과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롯데제과가 카스타드 등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완충재를 전량 종이 재질로 바꿨다. (롯데제과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곽은영 기자] 롯데제과가 카스타드 등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완충재를 전량 종이 재질로 바꿨다. 대용량 카스타드와 칸쵸, 엄마손파이 등 제품의 포장 구조를 바꾸거나 포장 재질을 종이로 변경해 ‘No 플라스틱’을 실천하는 것. 이를 통해 연간 플라스틱 사용량 약 700톤을 절감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롯데제과는 3일 “올 4월 제품에 쓰이는 완충재 등 플라스틱 제거 및 변경 계획을 발표하고 이를 위해 약 30억 원의 설비 비용을 투자했다”며 “이후 약 6개월에 걸쳐 수백 번의 실험을 통해 카스타드와 엄마손파이, 칸쵸에 적용할 수 있는 이상적인 형태의 포장 방법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종이 완충재가 적용되는 대용량 카스타드는 구조를 변경했다. 2층 구조로 겹쳐 있던 낱봉을 펼쳐 납작한 1층 구조로 바꿔 각각의 접촉면을 줄여 압력을 분산시킨 것. 내부에는 두 줄 형태의 길쭉한 종이 재질 완충재를 사용하고 칸막이를 없애 포장재 낭비를 줄였다.

엄마손파이는 구조 변경 없이 단품과 대용량 모두에 사용되던 플라스틱 완충재를 종이 재질로 변경했다. 대용량 칸쵸는 기존 외포장을 종이 재질으로 변경해 사용하던 플라스틱 완충재를 아예 제거했다.

찰떡아이스와 팥빙수의 경우 플라스틱 용기 중량을 약 10%가량 줄였다. 칸쵸, 씨리얼 컵 제품의 플라스틱 컵을 종이로 대체하는 작업도 진행해 이르면 11월 중 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롯데제과는 이러한 ‘No플라스틱’ 활동을 통해 연간 약 700톤의 플라스틱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향후 지속적인 친환경 포장 활동을 통해 환경 경영을 실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최근 카카오 부산물을 활용해 만든 친환경 포장재 ‘카카오 판지’를 가나초콜릿 제품에 적용하기로 했다. 카카오 판지는 롯데제과, 롯데 중앙연구소, 한솔제지가 공동 개발한 종이 포장재로 초콜릿 원료로 사용 후 버려지는 카카오 열매 부산물을 분말 형태로 가공, 재생 펄프와 혼합해 만든 친환경 종이다. 롯데제과에 따르며 가나초콜릿에 적용되는 카카오판지는 연간 280여 톤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롯데제과는 최근 ‘Sweet ESG 경영’을 선포함과 동시에 친환경 패키징 전략인 ‘Sweet ECO 2025 프로젝트’를 발표한 바 있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롯데제과는 2025년까지 제품 용기 및 트레이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사용량을 25% 이상, 포장재 인쇄에 사용되는 잉크 및 용제를 550톤 이상 줄이며 친환경 종이 포장재 사용을 4200톤으로 늘린다는 세부적인 계획을 세웠다.

ke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