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제주에 150MW급 LNG 복합화력발전소 준공
남부발전, 제주에 150MW급 LNG 복합화력발전소 준공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12.01 17: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트윈 등 신기술 접목, 국내 최초 스마트 발전 환경 구축
자연 조화·관광명소 조성 등 지역경제 활성화
남제주복합화력발전 전경. (한국남부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남제주복합화력발전 전경. (한국남부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제주형 뉴딜 선도는 물론, 지역 전력수급 안정을 위한 액화천연가스(LNG) 복합발전소가 제주 서귀포에 건설됐다. ‘탄소 없는 섬 제주 2030’ 정책의 견인과 함께 친환경 에너지로 전환하기 위한 가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남부발전(이하 남부발전)은 지난달 30일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안덕면에 있는 남제주발전본부 내 남제주복합발전소를 준공하고 기념행사를 가졌다고 1일 밝혔다.

남제주복합화력 건설사업은 남제주발전본부 내 설비용량 150MW(메가와트) LNG 복합화력발전소(50MW급 가스터빈 2기, 스팀터빈 1기로 구성)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정부의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반영된 사업으로 총 3821억원의 공사비가 투입됐다.

특히, 코로나19 여파 속에서도 확진자는 물론, 한 건의 중대 사고도 발생하지 않고 건설사업을 마무리했다.

남제주복합발전소 준공으로 제주도는 재생에너지의 불규칙적 출력변동과 전력수요 증가에 대비한 안정적이고 신속한 전력공급원을 확보하게 됐다. 해당 발전소는 연간 1300GWh(기가와트시)의 전력을 생산하며 이는 제주도 전력소비량의 12%에 달한다.

전력공급 안정과 함께 남부발전은 정부 및 제주의 탄소중립 정책 기여를 위해 청정연료인 LNG의 발전연료 활용과 환경설비 집중 보강을 시행했다.제주도는 제주형 뉴딜로 청정 환경과 에너지기술 융·복합 산업이 공존하는 탄소중립적 글로벌 녹색도시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남부발전은 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을 위한 가교 에너지로 LNG를 활용하고 질소저감 연소기, 질소저감설비, 먼지집진기 다중 적용으로 오염물질을 배출기준보다 2배 엄격하게 설계했다.

또한, 남제주복합발전소는 국내 최초로 디지털 뉴딜 정책에 부응하는 스마트 발전소(Smart Power Plent)로 구축됐다. 설비의 비정상 상태를 사전 감지하는 지능형 예측진단 시스템을 적용하고 실제 발전소와 동일한 가상 발전소의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구현으로 최적의 예방정비를 통한 글로벌 최고 수준 설비 신뢰도 확보했다.

여기에 스마트 태그(Smart Tag)와 모바일(Mobile) 기기를 활용해 효율적인 운전환경을 구축하고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을 비롯한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다양한 디지털 기술도 접목했다.

남부발전은 친환경·스마트 발전소 건설에 있어 지역과의 상생에도 힘썼다. 발전소 울타리를 걷어내고 화순항과 연결된 올레길을 조성해 주민 및 관광객의 편의를 도모했다. 또한, 주변 환경과 조화로운 산책로 및 공원(나누리파크) 조성, 산방산, 박수기정과 조화로운 경관 설계 등으로 올레 관광객이 찾는 랜드마크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도 발전소에서 나오는 온배수가 인근 애플망고 농장과 돌돔·붉바리 양식장에 공급, 유류 난방 대비 80% 이상의 난방비가 절감될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통해 지역소득 창출에 기여는 물론 연간 약 2827톤의 탄소배출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