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삼표그룹, 수입산 석탄재 대체 본격 개시
남부발전·삼표그룹, 수입산 석탄재 대체 본격 개시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5.27 17: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척발전본부에서 일본산 석탄재 대체 전문법인 ㈜코스처를 통한 첫 석탄재 반출을 기념하고 있다. (한국남부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삼척발전본부에서 일본산 석탄재 대체 전문법인 ㈜코스처를 통한 첫 석탄재 반출을 기념하고 있다. (한국남부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남부발전(이하 남부발전)과 삼표그룹이 공동출자해 설립한 특수목적법인인 ㈜코스처가 일본산 석탄재 대체 사업을 본격화한다.

한국남부발전은 코스처가 하동발전본부와 삼척발전본부로부터 100톤의 석탄재를 반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반출된 석탄재 100톤은 삼표시멘트 등에 공급돼 시멘트·모르타르(건조 시멘트) 원료 등으로 재활용된다. 이를 통해 일본산 석탄재 수입 규제에 대한 시멘트업계의 고민을 해결할 것으로 전망된다.

남부발전은 이번 반출을 시작으로 하반기까지 공급량을 최대 30만톤까지 늘릴 방침이다. 이는 2018년 기준 국내 시멘트사의 일본 석탄재 수입량 중 약 30%를 대체할 수 있는 물량이다. 

또한 대체 물량 증대를 위해 육상 및 해상 운송도 병행한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정부의 일본산 석탄재 수입 저감 정책 실천을 위해 핵심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코스처는 3월 남부발전과 삼표그룹의 환경자원사업 계열사 에스피네이처(주)가 공동출자해 설립한 특수목적법인이다. 투자비는 총 10억9000만원으로 남부발전이 4억9000만원, 에스피네이처가 6억원을 각각 투입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