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라, "바이오헬스 온라인서 1억 2800만 달러 규모 계약 체결 전망"
코트라, "바이오헬스 온라인서 1억 2800만 달러 규모 계약 체결 전망"
  • 이민선 기자
  • 승인 2020.11.30 16: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온라인
코트라가 지난달 개최한 '바이오헬스 월드와이드 온라인'에서 1억 2800만달러 규모이 수출계약이 체결될 것으로 전망했다. (코트라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민선 기자] 코트라가 지난달 개최한 '바이오헬스 월드와이드 온라인'에서 1억 2800만달러 규모의 수출계약이 체결될 것으로 전망했다.

코트라는 10월 19일부터 30일까지 진행된 이번 전시회에는 국내·외 기업 448개사와 16만명의 참관객이 참여했다. 국가별로는 중국, 미국, 인도 등 수출 주력국가를 비롯해 독일, 네덜란드, 이집트, 아랍에미리트(UAE) 등 세계 각지에서 전시회를 찾았다고 30일 밝혔다. 

온라인 상담은 1400건이 진행됐다. 상담 규모는 4억3600만달러로, 코트라는 이 중 1억2800만달러 규모의 계약이 체결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K-방역 관련제품 성과가 컸다. 4100만달러 거래가 예상되는 마스크를 비롯해 코로나19 진단기기, 소독제품도 주목을 받았다.

부대행사로 열린 콘퍼런스에 대한 관심도 컸다. 세계보건기구(WHO), 질병관리청, 존슨앤드존슨, 유럽의약품품질위원회 등에서 영향력 있는 연사가 나서 코로나 이후 바이오헬스 산업의 미래, K-방역 노하우를 발표하고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 동향 등도 살폈다. 해외투자 유치를 원하는 15개사가 참가한 기업홍보 행사도 열렸다.

코트라 관계자는 "참가기업은 대체로 만족하는 반응을 보였고, 공동 주관사인 인포마마켓에서 시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오프라인 해외마케팅이 어려운 환경에서 세계 각국 바이어를 손쉽게 만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라고 답했다"며 "통역 서비스를 통해 비영어권 국가 바이어와도 무리 없이 상담할 수 있었다는 답변도 다수였다"라고 설명했다. 

바이어 역시 '참가기업 정보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온라인 전시관이 구현됐다'는 반응이 많았다. 코트라는 바이어가 다양한 각도에서 품목을 탐색할 수 있도록 3D 콘텐츠를 적극 활용하고, 제품을 쉽게 숙지하도록 동영상 서비스도 지원했다.

권평오 코트라 사장은 "바이오헬스 월드와이드 온라인은 종료 후에도 디자인 개선 작업을 통해 우리 수출기업을 위한 상설전시관 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라며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해 온라인 전시회의 새로운 가능성을 계속 탐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minseonle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