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운동연합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는 헥테러...장기 보관 이뤄져야”
환경운동연합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는 헥테러...장기 보관 이뤄져야”
  • 이한 기자
  • 승인 2020.11.09 14: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캠페인 선포식
환경운동연합이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을 규탄하며 “해양 방류 계획을 중단하고, 저장 부지를 마련해 오염수 장기 보관 정책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환경운동연합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환경운동연합이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을 규탄하며 “해양 방류 계획을 중단하고, 저장 부지를 마련해 오염수 장기 보관 정책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환경운동연합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환경운동연합이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을 규탄하며 “해양 방류 계획을 중단하고, 저장 부지를 마련해 오염수 장기 보관 정책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환경운동연합은 9일 오전 일본대사관 앞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일본산 수산물 수입 반대 캠페인 선포식을 진행했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부지에 쌓여있는 123만톤의 방사능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려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환경운동연합은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가 해양에 방류되면 해양 생태계 파괴는 물론, 우리가 섭취할 수산물도 오염될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핵테러’ 등의 단어로 강하게 비판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이날 기자회견문에서 “일본 정부는 그 동안 860조 베크렐의 삼중수소만을 이야기하며 방사능 오염수의 위험성을 낮게 평가해 방사능 오염수 방류의 당위성을 확보하려 했으나 방사능 오염수에 남아있는 방사성 물질의 위험성은 매우 심각하다”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를 물로 희석하여 버리겠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결국 버려지는 방사성 물질의 총량은 변함이 없기에 생태계와 인류에게 끔찍한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라고 주장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이날 일본 정부 둥을 향해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을 중단하고, 저장 부지를 마련하여 오염수 장기 보관 정책으로 전환하길 요구한다”라고 밝히면서 일본산 수산물 안 먹기 캠페인을 시작하고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할 경우 해양 생태계에 끼칠 악영향을 핵 테러로 규정하겠다며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처리 문제를 놓고 우리나라와 주변국들의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향후 일본정부의 움직임과 우리 정부의 대응에 관심이 주목된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