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금과 전력을 동시에 생산’…한전, 염전 태양광 발전시스템 개발
‘소금과 전력을 동시에 생산’…한전, 염전 태양광 발전시스템 개발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9.03 12: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양광 모듈 복사열로 소금 생산주기 짧아져
향후 사업화 하기 위해 장기적 검능과 정부 협의 필요
 
한전이 개발한 염전태양광 모습. (한국전력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전력이 개발한 염전 태양광 모습. (한국전력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추가적인 부지 확보 없이 염전기능을 유지하며 전력 생산이 가능한 기술이 개발됐다. 태양광 발전 확대는 물론 염전 산업계의 소득증대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한국전력(이하 한전)은 녹색에너지연구원, SM소프트웨어와 함께 ‘100kW(킬로와트)급 염전 태양광 발전시스템’을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염전 태양광 발전시스템은 수심 5㎝ 내외의 염전 증발지 바닥에 수중 태양광 모듈을 설치, 소금과 전력을 동시에 생산할 수 있는 발전시스템이다.

이번 연구는 2018년 3월부터 전남 무안군 연경면에 염전 태양광 6kW 프로토타입을 설치·운영한 이후, 해제면에 100kW급으로 용량을 늘려 설치했다. 

한전은 염전 내부에 태양광 설치를 위해 수압에 잘 견디는 태양광 모듈을 설계하고 태양광-염전 통합운영시스템을 개발했다. 그 결과, 여름철에는 염수에 의한 냉각으로 일반 지상 태양광과 비교해 발전량이 5% 개선됐다. 또한 태양광 모듈에서 발생하는 복사열로 소금 생산주기가 짧아져 소금 생산량이 늘었다.

또한 현재까지 태양광 발전시스템 상부에 항상 염수가 접촉해 있음에도 전기안전 및 태양광 모듈 성능저하 등 운영 결함은 없었지만 향후 지속적인 점검을 할 것이라는 게 한전의 설명이다.

한전은 국내 염전 증발지 40㎢에 해당 기술 적용 시, 최대 4GW(기가와트)의 발전부지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국내와 유사한 천일염 방식으로 소금을 생산하는 중국과 인도, 프랑스, 이탈리아 등 해외 기술이전이 가능해 향후 해외수익도 창출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전 관계자는 “태양광 모듈에서 전력을 생산하면 모듈 자체에 열이 발생해 증발작용을 촉진, 소금 생산주기가 짧아졌다”며 “해당 시스템을 구체적으로 사업화하기 위해선 장기적으로 성능 검증은 물론, REC 가중치 등에 대한 정부와 협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fkznsqkachlrh 2020-09-03 22:09:36
    태양광 모듈을 사용하여 전력생산을 한다니 게다가 염전기능까지, 우리나라 기술 최고입니다. 정부와 협의가 잘 되고 구체적으로 실현화되길 소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