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유리창호형 태양전지 사업화 위한 기술개발 추진
한전, 유리창호형 태양전지 사업화 위한 기술개발 추진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8.26 10: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 전력연구원에서 개발한 유리창호형 태양전지. (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전 전력연구원에서 개발한 유리창호형 태양전지. (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전력(이하 한전)이 차세대 태양전지로 주목받고 있는 유리창호형 태양전지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한전은 대전시에 있는 한전 전력연구원에서 유니테스트(주)와 ‘유리창호형 태양전지 사업화를 위한 기술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유리창호형 태양전지 일명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라고 불리며 반투명하고 가벼워 건물 벽면과 유리창 등 건물 외장에 부착할 수 있다. 태양광을 설치할 땅이 부족하고 고층건물이 많은 국내 환경에 적합한 친환경 발전기술로 알려졌다.

이 태양전지를 20층 빌딩에 설치할 경우 200kW급 이상의 규모로 연간 210톤의 이산화탄소를 줄일 수 있다.

특히, 유리창호형 태양전지는 1000℃ 이상의 고온 생산공정이 필요한 실리콘 태양전지와 달리 200℃이하의 공정을 사용해 생산비용이 낮은 장점이 있다. 또한 빛을 전기로 전환하는 광전변환 효율이 실리콘 태양전지와 비슷해 차세대 태양전지로 주목받고 있다.

한전은 이번 MOU를 통해 태양전지 면적을 넓히는 기술을 보유한 유니테스트(주)와 함께 유리창호형 태양전지 사업화를 위한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유리창호형 태양전지 사업화를 위해서는 최소 10㎝×10㎝ 이상의 크기 모듈 제작이 필요하다. 

반면 한전은 2.5㎝×2.5㎝ 면적 보유기술을 갖고 있어 유니테스트(주)와 상호협력을 통해 800㎠ 이상의 면적에서도 높은 효율을 가지는 태양전지를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한전 관계자는 “향후 사업화에 성공하면 유리창호형 태양전지의 설치가 쉽고 공간 제약이 크지 않은 장점을 활용하여 창고, 공장, 주차장 지붕이나 자동차 선루프 등에도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