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생물자원관, 나고야의정서 이행 위한 유전자원 이용 안내서 발간
국립생물자원관, 나고야의정서 이행 위한 유전자원 이용 안내서 발간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8.19 16: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생물자원관이 나고야의정서 준수를 위해 ‘생물자원센터의 에이비에스(ABS) 이행을 위한 안내서’를 20일 발간한다. (국립생물자원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국립생물자원관이 나고야의정서 준수를 위해 ‘생물자원센터의 에이비에스(ABS) 이행을 위한 안내서’를 20일 발간한다. (국립생물자원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국립생물자원관은 나고야의정서 준수를 위해 유전자원 정보를 관리하는 연구소, 대학 등에서 활용할 수 있는 ‘생물자원센터의 에이비에스(ABS) 이행을 위한 안내서’를 20일 발간한다.

에이비에스(ABS, Access and Benefit-Sharing)는 다른 국가 유전자원에 접근할 때 원산국의 승인을 얻고 해당 유전자원을 이용해 발생하는 이익을 원산국과 공유해야 한다는 나고야의정서의 핵심 개념이다.

또한 생물자원센터는 천연물, 종자, 미생물, 병원체 등 유전자원과 관련된 정보를 서식지가 아닌 곳에서 체계적으로 확보, 보전, 분양하는 시설이다. 연구소, 대학, 동·식물원, 수족관 등 현재 251개 기관이 있다.

이번 안내서는 나고야의정서와 국가별 법률을 준수해 유전자원을 적정 관리할 수 있도록 관리단계 및 상황별로 에이비에스(ABS) 이행과 관련된 확인·조치사항 등을 제시하고 있다.

주요 내용으로는 유전자원의 확보 및 분양 때 제공국과 원산국의 당사국 여부 등 나고야의정서 적용대상 여부 확인, 유전자원 접근 시 사전통고승인(PIC) 및 이익공유를 위한 상호합의조건(MAT) 체결, 절차준수 신고, 유전자원 분양 관련 운영 절차 등이다.

2014년 10월 나고야의정서 발효 이후 현재까지 126개국이 나고야의정서를 비준했다. 76개국에서 자국의 유전자원 보호를 위한 관련 법률을 제정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2017년 8월 ‘유전자원의 접근·이용 및 이익 공유에 관한 법률(유전자원법)’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

이번 안내서를 20일부터 전국 생물자원센터에 배포할 예정이며 유전자원정보관리센터 누리집에서도 전자파일(PDF) 형태로 볼 수 있다.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이번 안내서 발간을 통해 생물자원센터들이 나고야의정서 이행의 어려움을 해소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나고야의정서 관련 최신정보를 제공하여 학계·연구·산업계 등 국내외 유전자원의 접근과 이용에 차질이 없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